올해의 DJ상 박명수/ 사진=KBS 캡처
올해의 DJ상 박명수/ 사진=KBS 캡처


개그맨 박명수가 '2021 KBS 연예대상' 올해의 DJ상을 수상했다. 개그맨 윤정수와 남창희는 엔터테인먼트 DJ상을 받았다.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신관 공개홀에서 열린 '2021 KBS 연예대상'은 방송인 김성주, 문세윤, 배우 한선화의 사회로 마련됐다.

이날 윤정수는 "원래 일을 하는 것 자체가 감사한데 상까지 주시니까 오늘 하루도 행복하다. 믿고 맡겨주시는 라디오 센터장, 편성국장, 제작국장, 부장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제작진에게 감사함을 표한 윤정수는 "우리가 말이 많은데 제작진이 잘 끌어줘서 감사하다"고 했다.

남창희는 "우리 청취자 애칭이 미라클이다. 원래 180일 한정 방송이었는데 1000일을 넘어 방송을 하고 있다. 기적같은 일을 이뤄주신 청취자 분들께 감사하다"고 밝혔다.

데뷔 후 처음 상을 받은 그는 "방송생활 22년만에 받았다"며 감격했다. 이에 윤정수는 "원래 유재석 라인이었는데 유재석, 조세호도 못한 걸 우리가 해냈다"고 소감을 마무리했다.
박명수, '2021 KBS 연예대상' 올해의 DJ상…윤정수 "남창희, 22년 만에 수상 영광"
올해의 DJ 박명수는 "라디오를 되게 오래 했다. OT T등 많은 매체가 있지만 라디오는 인간적인 느낌을 갖고 있다. 앞으로도 라디오는 살아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출근할 때 '오늘도 일이 있구나'란 생각을 한다. 애청자분들께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라디오 계속 할 거다. 그만큼 라디오를 사랑해야만 DJ를 할 수 있다"면서도 "TV에서도 받고 싶다. 라디오로만 만족할 수 없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남편 잘 되라고 기도하는 한수민 씨와 민서, 사랑하는 부모님 감사하다"며 "내년엔 1등이다"고 외쳤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