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연예대상' 홍성흔 가족(위)와 라비/ 사진=KBS 캡처
'KBS 연예대상' 홍성흔 가족(위)와 라비/ 사진=KBS 캡처


전 야구선수 홍성흔의 가족과 가수 라비가 '2021 KBS 연예대상' 신인상의 영예를 안았다.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신관 공개홀에서 열린 '2021 KBS 연예대상'은 방송인 김성주, 문세윤, 배우 한선화의 사회로 마련됐다.

이날 리얼리티 부문 신인상을 얻은 홍성흔은 "진짜 예상 못했다. 골든글러브 시상식때는 성적이 있기 때문에 대강 예측을 하는데 연예대상은 예측 못했다"고 입을 뗐다.

이어 "'살림남' 하기 전에 솔직히 남자는 나가서 일하고 돈만 벌어오면 가정에 충실하는 거라 생각했다. 그런데 '살림남'은 많은 것들을 깨닫게 해준 프로그램이다. 모든 제작진 정말 고생 많다. 최수종, 하희라 부부도 감초 역할을 해주셔서 출연자가 빛나고 있다. 출연진 분들도 감사하다. 끼를 많이 갖게 해주신 아버지와 어머니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아들 화철 군은 "아빠가 정말 유쾌한 성격이다. 진짜 받을 줄 몰랐는데 자랑스럽다"며 "제가 왜 안 받았는지는 의문이다. 다음에는 제가 한 번 받아보겠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쇼 버라이어티 부문 수상자는 '1박 2일' 막내 라비에게 돌아갔다. 그는 "사실 제가 상 욕심이 없어서 작년에 기대도 안하고 욕심도 안 내고 왔다가 진짜로 안 받고 갔다. 이번에는 조금만 욕심 내보자고 생각했는데 소중한 상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집에서도 회사에서도 첫째인데 유일하게 '1박 2일'에서만 막내다. 형들과 제작진에게 사랑 받으면서 지내고 있다"며 "소중한 자리 맡겨주신 방글이 PD님 감사하고 모든 제작진, 형들 사랑한다"고 밝혔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