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욱, 권나라 쫓는다
"15년보다 오래 됐다"
김우석, 엉뚱 발랄 캐릭터
'불가살' / 사진 = tvN 영상 캡처
'불가살' / 사진 = tvN 영상 캡처


'불가살' 이진욱이 김우석과 처음 만났다.

25일 밤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불가살'(극본 권소라 서재원 연출 장영우) 3회에는 불가살이 된 단활(이진욱 분)이 600년 뒤 현재에서 민상운(권나라 분)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흥신소 직원은 "민상운이라는 여자는 왜 15년 째 찾고 있냐"라고 물었고 단활은 "속죄다. 가족에게 진 빚이 있다. 15년 아니고 아주 오래 됐다"라고 말했다.

남도윤(김우석 분)은 겁에 질려 갑자기 만난 단활의 배를 찔렀고, 단활은 "겨우 나은 곳을 또 찔러?"라고 말했다. 도윤은 피가 나오는 단활의 모습에 "119 불러야 한다"라고 다급하게 말했지만 단활은 귀찮아 했다.

이어 도윤은 배에 피를 흘리는 단활에게 "그 몸으로 어떻게 운전하려고 하냐"라고 말했지만 단활은 도윤의 말을 무시하고 자리를 떠났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