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스틱 베이비' 무대
최정원 "강력 우승 후보"
조민규X에이티즈 '헤이마마'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제공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제공


'불후의 명곡 2021 왕중왕전'에서 에이티즈(ATEEZ)가 아드레날린을 폭발케 하는 무대를 선보인다.

25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2021 왕중왕전 2부가 펼쳐진다. 백두산 유현상&육중완밴드, 최정원&신영숙, 박해미&황성재, 김경호&박완규, 이정, 최대철, 몽니, 나태주, 에일리, 포르테 디 콰트로, 포레스텔라, 에이티즈(ATEEZ)가 출연한다. 전율의 무대를 선사한 지난 주에 이어 이번주에는 백두산 유현상&육중완밴드, 최정원&신영숙, 이정, 나태주, 포레스텔라, 에이티즈가 무대를 빛낸다.

에이티즈는 '불후의 명곡' 사상 최초로 2년 연속 왕중왕전에 출전하는 아이돌 다운 독보적인 실력을 드러낸다. 이날 경쟁자로 출연한 뮤지컬 배우 최정원은 "에이티즈는 강력한 우승후보"라며 우승도 양보할 수 있다고 밝힐 정도로 에이티즈에게 푹 빠졌다는 후문이다. 이에 에이티즈가 '불후의 명곡 2021 왕중왕전'에서 보여줄 강렬한 무대에 대한 기대감이 솟구친다.

에이티즈는 "무대를 찢어버리겠습니다"라는 각오를 전하며 무대에 올랐다고. 이들은 빅뱅의 '판타스틱 베이비'와 블락비의 '닐리리맘보'를 메시업 해 압도적인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에이티즈의 패기와 흥 DNA를 내재한 두 곡이 일으킬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게 만든다. 또한 시선을 강탈하는 광선검 퍼포먼스도 준비했다고 전해져 기대감을 한껏 더 고조시키고 있다.

그런가 하면, 왕중왕전에서 흥미로운 댄스 배틀이 펼쳐진다. 크로스오버그룹 포레스텔라의 메인댄서 조민규가 에이티즈에게 댄스 배틀을 신청한 것. 조민규의 배틀 신청에 에이티즈 우영이 나서 명승부를 펼친다. 왕중왕전 무대만큼이나 치열한 포레스텔라와 에이티즈의 댄스배틀과 아드레날린을 폭발시키는 에이티즈의 무대는 오늘 방송되는 '불후의 명곡 2021 왕중왕전'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불후의 명곡 2021 왕중왕전' 2부는 25일 오후 6시 5분 방송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