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용, 송혜교와 헤어질까
둘만의 행복한 시간 '아련'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송혜교 장기용/ 사진=SBS 제공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송혜교 장기용/ 사진=SBS 제공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송혜교와 장기용의 행복한 순간이 공개됐다.

지난 24일 방송된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이하 ‘지헤중’) 12회 엔딩이 안방극장을 눈물로 가득 채웠다. 흔들림 없이 하영은(송혜교 분) 곁을 지키던 윤재국(장기용 분)이 어머니 민여사(차화연 분에게 하영은과 헤어지겠다고 한 것. 이 또한 하영은을 위해 한 선택임을 아는 시청자들은 윤재국의 사랑을 더욱 안타까운 마음으로 지켜볼 수밖에 없았다.

정말 하영은과 윤재국은 이대로 헤어지게 되는 것일까. 남은 4회 동안 두 사람의 사랑은 얼마나 더 아름답고, 얼마나 더 가슴 시릴까. 궁금증이 치솟고 있는 가운데 25일 ‘지헤중’ 제작진이 13회 본방송을 앞두고 행복해 보이는 하영은과 윤재국의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 하영은과 윤재국은 둘만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마치 소풍이라도 온 듯한 두 사람은 나란히 앉아 어깨동무를 한 채 다정하게 포즈를 취하고 있다. 다음 사진에서는 누군가와 통화 중인 하영은과 그런 하영은을 앞에서 지켜보는 윤재국의 모습이 보인다. 마지막 사진에서는 두 사람이 애틋하게 포옹을 하고 있어 보는 사람의 마음을 아련하게 만든다.

‘지헤중’ 12회 엔딩에서 윤재국은 하영은과 한 달만 원 없이 사랑하고 헤어지겠다고, 시간을 달라고 했다. 그런데 이렇게 행복한 두 사람의 모습이 포착된 것이다. 행복한 두 사람의 모습이 아름다울수록 이들의 사랑이 어떻게 될 것인지 지켜보는 시청자도 애가 탄다.

이와 관련 ‘지헤중’ 제작진은 “오늘(25일) 방송되는 13회에서는 하영은과 윤재국의 사랑이 더 깊어진다. 그리고 두 사람은 사랑에 대해, 그리고 이별에 대해 더 많이 깊이 있게 고민할 것이다. 송혜교, 장기용 두 배우의 짙은 감성 연기가 극의 몰입도를 높여줄 것으로 기대한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13회는 25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