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경구 /사진제공=JTBC
설경구 /사진제공=JTBC


배우 설경구가 신인 시절 카메라를 피해 도망 다녔다고 밝혔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JTBC 예능 '방구석1열'은 배우 설경구 특집 2탄으로 꾸려진다. 설경구의 새로운 터닝포인트가 된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과 '박하사탕' '오아시스' 등을 통해 연기 인생을 돌아본다.

이날 변영주 감독은 배우 설경구에 대해 "1999년 한국 영화가 발견한 최고의 수확"이라고 표현했다. 이어 "영화 '박하사탕'을 통해 청룡영화상에서는 신인임에도 남우주연상을 받으며 비로소 설경구의 시대가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설경구는 영화 '박하사탕'을 두고 드라마틱했던 캐스팅 비화를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신인이었기 때문에 시나리오와 연기 모두 엄청난 부담이었다. 무엇보다 카메라 앞에 선다는 것이 굉장히 낯선 상태여서 초반에는 카메라를 피해 도망 다녔다"고 밝혔다.

'박하사탕' 속 최고의 명장면인 기차 신에 관한 토크가 이어졌다. 이와 관련해 설경구는 CG가 아닌 실제 기차와 함께 목숨을 걸고 촬영한 사연을 공개했다. 과연 목숨을 걸고 촬영한 사연은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