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왓챠 '더블 트러블' 방송 화면.
사진=왓챠 '더블 트러블' 방송 화면.


왓챠 오리지널 음악 예능 ‘더블 트러블’이 크리스마스 선물처럼 풍성한 즐거움을 선사했다.

지난 24일 첫 공개된 ‘더블 트러블’이 남녀 아이돌 10인의 프리퀄 무대와 최첨단 시스템, 신선한 룰을 선보이며 역대급 음악 예능의 탄생을 알렸다. 특히 이날은 임슬옹(2AM), 장현승, 태일(블락비), 인성(SF9), 김동한(위아이), 공민지, 효린, 초아, 전지우(카드), 먼데이(위클리)가 첫 듀엣 파트너를 찾아 나서 흥미를 더했다.

먼저 남녀 아이돌 10인은 5개의 곡 중 하나를 뽑아 같은 곡을 선택한 아이돌과 랜덤으로 파트너가 돼 화려한 프리퀄 무대를 선보였다. 서로의 정체를 모른 채 각자 연습한 이들은 단 한 번의 듀엣 퍼포먼스에 도전했고 무대가 끝난 후에는 자체평가가 이어졌다.

무엇보다 반전이 숨겨져 있던 첫 듀엣 파트너 선정에 관심이 집중됐다. 여자 아이돌들은 5개의 컨테이너 방 안에 있는 남자 아이돌들을 만나 파트너를 선택했다. 이 과정에서 남자 아이돌들은 사전에 출연하는 여자 아이돌들의 정보를 알고 있었던 사실이 공개됐고, 신중하게 듀엣 파트너를 고르는 이들의 모습이 결과를 궁금케 했다.

그러나 끝난 줄 알았던 첫 파트너 선정은 남자 아이돌들의 사전 선택으로 다시 진행돼 엇갈린 선택과 예측할 수 없는 결과가 계속되며 아드레날린을 폭발시켰다. 인성과 태일은 공민지를, 김동한과 장현승은 전지우를, 임슬옹은 효린을 선택했으며 초아와 먼데이는 아무에게도 선택을 받지 못하는 처참한 결과를 마주했다.

아수라장 속에서 서로 같은 선택을 한 임슬옹과 효린이 첫 듀엣 커플이 됐으며 장현승과 전지우, 태일과 공민지가 뒤를 이었다. 파트너가 없던 인성과 먼데이, 김동한과 초아가 듀엣 파트너를 결성, 첫 듀엣 파트너 선정부터 다이내믹한 ‘더블 트러블’의 매력에 푹 빠지게 만들었다.

5개의 듀엣 팀에게 주어진 첫 미션은 블랙 스완으로, 파트너가 된 두 사람은 사전에 파트너를 모르는 상태에서 각각 선곡한 곡 중 한 곡을 골라야 하는 고민에 빠졌다. 임슬옹과 효린은 수지&백현의 ‘Dream'으로 순조롭게 의견이 모아졌으나 효린의 해외 스케쥴로 3주의 준비기간 중 단 일주일밖에 맞춰볼 시간이 없는 상황. 이에 임슬옹은 상대적으로 많은 일을 해야 하는 상황임에도 미안해하는 효린을 스윗하게 다독여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장현승과 전지우는 극과 극 음악 취향과 쉽사리 좁혀지지 않는 의견 차로 냉랭한 분위기가 감돌았다. 선곡에 애를 먹던 중 장현승이 전지우의 결정에 따르기로 했지만, 이후에도 신경전이 계속돼 과연 두 사람은 무사히 첫 미션 무대를 마칠 수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했다.

‘더블 트러블’은 20대, 30대, 40대로 구성된 99명의 청중단이 원픽 무대를 선정하고 모든 세대의 원픽이 된 듀엣이 더블 트러블 무대가 된다. 최고의 듀엣으로 뽑힌 두 사람의 팬클럽 이름으로 기부금 1억이 전달된다. ‘더블 트러블’은 매주 금요일 오후 6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