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수, 피사감 피해 추락
정해인 손 잡고 구출
정해인, 지수에 돌아온 이유
'설강화' 3회/ 사진=JTBC 제공
'설강화' 3회/ 사진=JTBC 제공


JTBC 주말라마 '설강화 : snowdrop'(이하 '설강화') 정해인이 지수의 도움으로 호수여대 기숙사에서 탈출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설강화' 3회에서 '수호'(정해인 분)가 '영로'(지수 분)의 도움으로 숨어있던 기숙사에서 삼엄한 감시를 뚫고 도망치는 내용이 방송됐다.

은신처였던 4층 다락방으로 피승희(윤세아 분)가 쫓아 들어오자 창문 밖 난간에 숨은 수호와 영로. 두 사람은 피사감의 눈을 피해 매서운 겨울 바람을 맞으며 난간에서 버텼고, 발을 헛 딛은 영로는 그대로 추락했다. 이때 수호가 부상당한 몸으로 영로의 손을 잡고 끌어올려 위기를 모면했다. 수호는 영로를 더 이상 위험에 처하게 할 수 없다는 생각에 기숙사를 떠나고자 했지만, 영로는 부상당한 수호를 걱정하며 며칠 후 열릴 오픈 하우스 때 떠나라고 설득했다.

수호가 입을 남자옷을 구하기 위해 집에 들어간 영로. 옷만 가지고 나오려던 영로는 10년 만에 새엄마인 홍애라(김정난 분)와 마주하게 됐다. 감정의 골이 깊었던 두 사람은 말다툼을 벌였고, 친모 이야기에 분노한 영로는 은창수, 홍애라의 모습이 담긴 액자를 바닥에 내던졌다. 액자가 산산조각나는 모습을 본 홍애라는 영로의 뺨을 후려치며 긴장감을 더했다.

대선 여론을 조성하기 위해 북측과 비밀리에 한이섭 교수를 월북시키는 공작을 준비했던 남태일(박성웅 분)과 은창수. 북측은 강무가 수호를 추격하며 공작이 실패할 위험에 처하자, 약속했던 것들을 무효로 하겠다며 남태일과 은창수를 압박했다. 남태일과 은창수는 협상 테이블에서조차 싸움을 벌였고, 끝내 북측에 협박을 당해 헛웃음을 유발했다.

홍애라는 조성심(정혜영 분), 최미혜(백지원 분)과 함께 용하다는 무당을 찾아갔다. 무당은 "꽃 같은 처녀 13명을 제물로 바친다면 은창수가 산다"고 홍애라에게 음산하게 말했고, 야망을 숨기고 있던 홍애라는 흔들리는 눈빛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호수여대 오픈 하우스가 시작되자 수호를 탈출시키려는 영로. 수호의 정체를 알고 있는 광태(허남준 분)도 오픈 하우스를 찾아와 위기를 맞을 뻔했다. 하지만 설희(최희진 분)의 도움으로 수호와 영로는 위기를 모면했고, 두 사람은 자전거를 타고 기숙사 밖으로 도망쳤다. 학교를 나온 수호는 영로와 아쉬운 작별을 나눈 후 길을 떠났다. 카페에서 유리창 너머로 그 모습을 발견한 광태는 안기부에 바로 신고 전화를 걸었다. 광태의 신고를 받은 안기부 직원들이 수호를 추격하는 급박한 상황에 수호는 자전거로 가던 길을 돌아, 영로 앞에 나타나 그 이유에 대한 관심이 모아졌다.

'설강화' 3회는 주조연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와 입체감 있는 캐릭터들의 대립으로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정해인과 지수는 서로의 정체를 알지 못한 상황에서 수 많은 위험을 넘나들며 사랑에 빠지는 두 남녀의 모습을 섬세히 그려냈다.

25일 방송될 '설강화' 4회에서는 기숙사를 빠져나온 수호가 북에서 받은 임무를 완수하기 위해 움직이기 시작하고, 수호의 행적에 대한 결정적인 증거를 확보한 강무가 그의 뒤를 바짝 뒤쫓는 내용이 펼쳐진다.

'설강화'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