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Joy '국민 영수증' 방송 화면.
사진=KBS Joy '국민 영수증' 방송 화면.


방송인 송은이, 김숙이 그룹 SG워너비 멤버 김용준의 영수증 속 연인의 흔적을 찾아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 Joy 예능 '국민 영수증'에는 김용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송은이, 김숙, 박영진은 김용준의 영수증을 분석하다 주말 극장 나들이 내역을 발견했다. 이에 김숙은 "영수증이 1명분이 아니다. 여자친구와 둘이 쓴 영수증이다"이라고 추측했다.

이에 김용준은 "커플석은 더 비싸다"고 부인했지만, 그가 제공한 사진에서 여성 동석자를 발견한 송은이는 "봐봐. 내가 뭐랬어? 앞에 여자분 있잖아"라고 폭로했다.

김용준은 "여자친구가 아니라 그냥 지인이다. 내 옆에 남자인 내 친구 하나가 더 있다. 셋이 먹은 거다“라며 ”내 여자친구였으면 옆자리에 앉지 앞자리에 앉겠냐. 내 옆자리는 비어 있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MC들은 "아니다. 마주 보면 걸리지 않으려고 한 거다. 옆자리는 누가 있는 것처럼 가방을 뒀을 거다. 다음 사진은 티가 날까 봐 음식 사진만 제출한 것"이라며 몰아갔다.

이어 김숙은 "이제 결정적인 게 나온다. '택시가 안 잡혀서 빵 먹으면서 명동까지 걸어감'"이라고 빵집 영수증을 공개하며 “헤어지기 아쉬운 거다. 혼자서 빵을 1300원어치나 먹을 리 없잖아"라고 일침했다. 김용준은 3명이라고 계속 강조하자 송은이는 "작전이 너무 좋아. 둘만 다니면 너무 튀니까 친구 한명 같이 있어주는 거"라고 감탄했다.

결국 김용준은 "이렇게라도 여자친구 있는 척 할 수 있으니까 좋네"라고 자포자기 했고, 박영진이 "나갈 때쯤 되면 결혼해서 나갈 수도 있다. 우리가 만들어드리겠다"라고 하자 "이왕이면 자녀까지 만들어달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