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기태영, 류진과 사돈 되겠네…로린 "찬호 오빠 제일 좋아" 애정 표현 ('편스토랑')


배우 기태영, 류진의 아이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류수영이 만든 사과와 닭가슴살을 함께 요리한 사과치킨 크림파스타가 승리했다.

이날 오윤아와 민이가 함께한 달팽이 식당에는 민이의 친구 영우가 찾아왔다. 영우도 민이처럼 발달장애가 있는 친구였다. 민이의 도전을 보며 용기를 얻은 영우도 달팽이 식당 서빙에 도전, 성공했다. 기다려주면 해내는 아이들의 모습은 큰 감동을 선사했다. 오윤아는 "민이 같은 아이들을 보면 웃어주세요"라며 바람을 전해 뭉클함을 안겼다.
[종합] 기태영, 류진과 사돈 되겠네…로린 "찬호 오빠 제일 좋아" 애정 표현 ('편스토랑')
[종합] 기태영, 류진과 사돈 되겠네…로린 "찬호 오빠 제일 좋아" 애정 표현 ('편스토랑')
또 기태영은 로희, 로린 자매의 성장에 감동했다. 이날 기태영 집에는 이웃사촌인 류진의 아들 찬형, 찬호 형제가 놀러 왔다. 로로자매와 찬찬형제는 귀여운 케미를 발산했다. 특히 로린이는 "찬호 오빠가 제일 좋아"라며 귀여운 애정 표현을 해 아빠 기태영을 질투를 유발했다.

그러던 중 로희가 "내 꿈은 안과의사다. 로린이(동생)가 가끔씩 눈 아프다고 해서… 로린이만 무료로 해줄 거야"라고 말했다. 동생을 아끼는 로희의 기특함이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종합] 기태영, 류진과 사돈 되겠네…로린 "찬호 오빠 제일 좋아" 애정 표현 ('편스토랑')
[종합] 기태영, 류진과 사돈 되겠네…로린 "찬호 오빠 제일 좋아" 애정 표현 ('편스토랑')
류수영의 레전드 요리도 탄생했다. 류수영에게 닭은 치트키. 앞서 류수영은 닭을 활용한 요리로 2번의 우승을 차지했다. 치치닭과 또치닭을 개발해 '편스토랑' 우승은 물론 편의점에서 완판 행진을 기록했던 류수영. 그는 올해 마지막 우승자 자리를 위해 닭을 이용한 요리를 꺼냈다.
[종합] 기태영, 류진과 사돈 되겠네…로린 "찬호 오빠 제일 좋아" 애정 표현 ('편스토랑')
[종합] 기태영, 류진과 사돈 되겠네…로린 "찬호 오빠 제일 좋아" 애정 표현 ('편스토랑')
[종합] 기태영, 류진과 사돈 되겠네…로린 "찬호 오빠 제일 좋아" 애정 표현 ('편스토랑')
류수영의 사과치킨 크림파스타는 사과의 달콤함과 크림의 부드러움으로 풍미를 끌어올린 닭가슴살 요리다. 또 류수영은 파스타로 든든함을, 마늘과 넛맥(육두구)으로 고급스러운 맛을 더했다. 그야말로 맛의 넥스트 레벨을 완성한 것. 류수영은 사과치킨 크림파스타 완성 후 잔망스러운 ‘넥스트 레벨’ 댄스까지 추며 만족감을 보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