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방송화면 캡처


장기용이 송혜교와 한 달 만 원 없이 사랑하고 헤어지겠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에서는 윤재국(장기용 분)이 하영은(송혜교 분)과의 이별을 결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하영은은 이직을 준비 중인 팀원들을 보고 섭섭함을 드러냈다. 그는 "네들은 이렇게 쉽게 끝낼 수 있을지 모르겠는데 나는 아니야. 인터뷰를 하든 포트폴리오를 만들든 네들 살겠다고 하는 거 뭐라고 하지 않을게. 여기서 해야 할일들은 제대로 해. 마지막까지 충실하게"라고 말하고 자리를 떴다.
사진=SBS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방송화면 캡처
윤재국은 하영은에게 "우리 그냥 파리로 갈까. 아무도 없는 데로. 가족도 없고 아는 사람도 없고 우리 일에 이래라저래라 하는 사람 없는"이라며 "그냥 우리 둘 만 있는 데로 가버릴까. 넘을 수 없다면 한 번 더, 갈 수 없다면 한 걸음 더, 네가 너여서 내가 나여서 도저히 여기서 사랑할 수 없다면 가자. 가버리자 우리"라고 말했다.

하영은은 윤재국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는 "엄마가 이혼하고 싶대요. 잘하면 우리 부모님 법정 소송까지 갈 것 같아요. 말려 보려고 했는데 엄마가 구구절절 쓴 내용을 보니까 말린다고 될 일인가 싶기도 하고요"라며 "내가 너무 사랑하는 내 친구는 만날 때마다 허리가 한 줌씩 줄어들고 회사는 넘어간다고 하고 우리 팀원들은 다른 회사에 기웃거리고 있어요"라고 했다.

이어 "그런데 어떻게 나만 떠나. 그 사람들이 제일 힘든 이 시간에 어떻게 모른체해. 내가 모든 걸 다 잃었을 때 인생을 지탱해 준 건 친구였어요. 다 떠나도 나는 남아있어야지"라며 "마음은 당신하고 파리에서, 이 골목길에서 하늘을 보고 웃고 그러고 있는데 그러기에 내 인생이 날 놔주지 않네"라고 덧붙였다.

윤재국은 "당신 조금 덜 고단하게 살면 안 되나요? 내가 그 정도 욕심도 못 부려요?"라고 물었다. 하영은은 "당신을 사랑해. 하지만 내 인생도 사랑해. 비록 이혼을 앞둔 부모님에 아픈 친구에 언제 넘어갈지 모르는 위태로운 회사까지 모든 게 불안정하지만 그래서 더 떠날 수가 없다"고 답했다.
사진=SBS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방송화면 캡처
신유정(윤정희 분)은 윤재국을 찾아왔다. 윤재국은 자신을 만나기 위해 사진관을 방문한 신유정에게 차를 내어줬다. 신유정은 윤재국에게 "내내 생각해봤어. 나는 정말 수완이(신동욱 분)를 사랑했던걸까, 혹시 집착은 아니었을까 아니면 거절 당하는 게 싫었던걸까"라며 "하영은만 아니었다면 수완이하고 나는 정말 별 문제가 없었을까. 지금까지 행복하게 살고는 있었을까. 가보지 못한 길에 대해 나는 여전히 미련이 남을 수 밖에 없고 그리고 여전히 나는 하영은을 원망할 수 밖에 없어"라고 말했다.

윤재국은 "알아"라고 말했다. 신유정은 "그리고 나는 여전히 수완이가 너무 그리워 재국아"라고 했다. 이에 윤재국은 "그래. 알아 누나"라고 이야기 했다. 그러자 신유정은 "하영은 놓치지 마. 살면서 가장 아픈 건 끝까지 가보지 못한 길을 자꾸 떠올리는 거더라"며 "하영은을 용서할 수 없지만 그렇다고 네 사랑을 문제 삼을 수 없는 일이니까. 누가 누구한테 돌을 던질 수 있겠니. 너하고 이제 두 번 다시 하영은 이야기 안할꺼야. 무슨 말인지 알지? 잘 있어"라고 말한 뒤 사진관을 나섰다.

이후 윤재국은 민여사(차화연 분)를 만나러 왔다. 그는 "저 방금 형 만나고 왔어요. 그런데 어머니 딱 한 달만요"라고 말했다. 앞서 윤재국은 윤수완의 묘를 찾아 "내가 헤어질게 형. 잘 헤어져 볼게"라며 오열했다. 윤재국은 "한 달만 시간을 주세요. 한 달만이에요. 저 원 없이 사랑한 다음 그리고 헤어질게요"라고 말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