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이벤트
김병현의 큰 그림?
최준석, 거인 산타 변신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전 메이저리거 김병현이 의외의 고충을 토로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26일 방송되는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연말 특수를 노리는 김병현의 야심 찬 크리스마스 이벤트가 그려진다.

코로나로 인해 작년 연말 최악의 매출을 기록했던 김병현은 이번에는 햄버거 22개로 만든 대형 햄버거 트리까지 준비하는 등 매출 상승을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이와 관련 각각 루돌프 사슴과 거인 산타로 변신한 김병현과 최준석의 찰떡 코스프레 현장이 포착돼 폭소를 자아낸다.

그런 가운데 키즈 카페에서 단체 주문을 받은 김병현은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부모들에게 입소문을 내겠다는 빅픽처를 세웠다는데. 과연 '루돌프' 김병현의 동심 사로잡기 대작전이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가게를 살리기 위해서라면 코스프레도 마다하지 않는 열혈 보스 김병현은 "요즘에 돈 빌려 달라는 사람이 너무 많다"면서 심각한 표정으로 고충을 털어 놓았다고 해 대체 그에게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더한다.

불황을 타파할 김병현의 절치부심 크리스마스 이벤트는 26일 오후 5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