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진, 두 번째 사과문
"모든 책임 제작진에 있어"
"과도한 비난, 억측 자제 부탁"
'골 때리는 그녀들' 해설위원 이수근(왼쪽)과 배성재/ 사진=SBS 제공
'골 때리는 그녀들' 해설위원 이수근(왼쪽)과 배성재/ 사진=SBS 제공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 제작진이 앞서 사과한 조작 논란에 출연진은 전혀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제작진은 24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이번 일은 현장에서 최선을 다해주신 출연진과 진행자 두 분 배성재, 이수근님과는 전혀 관계없이 전적으로 연출진의 편집 과정에서 벌어진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촬영 현장에서 선수들의 열정을 잘 전달하기 위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신 두 진행자 배성재, 이수근 님은 이번 일과 전혀 무관하며 두 분께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모든 책임은 제작진에게 있으니 애써주신 출연진에 대한 과도한 비난과 억측은 자제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골때녀' 제작진은 조작 논란이 불거지자 '편집 순서를 바꿔서 일어난 일'이라며 사과했다. 이날 제작진은 보도자료를 통해 "방송 과정에서 편집 순서를 일부 뒤바꾸어 시청자들께 혼란을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까지의 경기 결과 및 최종 스코어는 방송된 내용과 다르지 않다고 하더라도, 일부 회차에서 편집 순서를 실제 시간 순서와 다르게 방송했다"며 "저희 제작진의 안일함이 불러온 결과였으며, 이번 일을 계기로 예능적 재미를 추구하는 것보다 스포츠의 진정성이 훨씬 더 중요한 가치임을 절실히 깨닫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제작진은 "땀흘리고 고군분투하며 경기에 임하는 선수 및 감독님들, 진행자들, 스태프들의 진정성을 훼손하는 일이 없도록 편집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 향후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골 때리는 그녀들'의 FC구척장신/ 사진=SBS 제공
'골 때리는 그녀들'의 FC구척장신/ 사진=SBS 제공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골때녀' 조작 의혹이 제기됐다. FC 구척장신이 전반에 5대0으로 이기다 후반에 골을 추가해 6대 3으로 이긴 경기를 '3:0→3:2→4:3→6:3' 순으로 진행된 것처럼 조작했다는 주장이 빗발쳤다.

이에 출연진도 조작 내용을 알고 있었다는 추측이 쏟아졌다. 특히 해설자로 출연 중인 이수근과 배성재가 이러한 내용을 모르고 경기를 중계할 수 없다는 의혹이 일었다. 제작진은 자신들의 편집으로 희생양이 된 출연진에게 거듭 사과하는 촌극을 빚고 있다.

다음은 '골때리는 그녀들' 제작진의 첫 번째 공식입장 전문.

'골때리는 그녀들' 편집 관련 제작진 입장 전달드립니다.

저희 '골때리는 그녀들' 제작진은 방송 과정에서 편집 순서를 일부 뒤바꾸어 시청자들께 혼란을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지금까지의 경기 결과 및 최종 스코어는 방송된 내용과 다르지 않다고 하더라도, 일부 회차에서 편집 순서를 실제 시간 순서와 다르게 방송하였습니다. 저희 제작진의 안일함이 불러온 결과였으며, 이번 일을 계기로 예능적 재미를 추구하는 것보다 스포츠의 진정성이 훨씬 더 중요한 가치임을 절실히 깨닫게 되었습니다.

땀흘리고 고군분투하며 경기에 임하는 선수 및 감독님들, 진행자들, 스태프들의 진정성을 훼손하는 일이 없도록 편집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 향후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골때리는 그녀들'을 사랑해 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다음은 '골때리는 그녀들' 제작진의 두 번째 공식입장 전문.

<골 때리는 그녀들> 제작진에서 다시 한번 사과 말씀 드립니다.

이번 일은 현장에서 최선을 다해주신 출연진과 진행자 두 분 배성재, 이수근님과는 전혀 관계없이 전적으로 연출진의 편집 과정에서 벌어진 문제입니다. 촬영 현장에서 선수들의 열정을 잘 전달하기 위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신 두 진행자 배성재, 이수근 님은 이번 일과 전혀 무관하며, 두 분께 죄송한 마음을 전합니다.

모든 책임은 제작진에게 있으니 애써주신 출연진에 대한 과도한 비난과 억측은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다시 한번 시청자 여러분과 출연진께 사과드립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