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의 해각' 기자간담회
"문근영, 드라마 이끌어나가"
"숨겨온 힘 대단, 관전포인트"
'기억의 해각' 조한선/ 사진=KBS2 제공
'기억의 해각' 조한선/ 사진=KBS2 제공


배우 조한선이 KBS2 드라마 스페셜 2021 '기억의 해각'을 통해 호흡을 맞춘 문근영을 칭찬했다.

24일 오후 '기억의 해각'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으며 이웅희 PD, 배우 문근영, 조한선, 강상준이 참석했다.

'기억의 해각'은 알콜릭('알콜중독'의 다른 말)이던 남편을 지극정성으로 간호하던 아내가 도리어 알콜릭이 돼 치유되지 못한 상처 속을 헤매다 미지의 소년을 만나 남편에 대한 사랑, 그 지독한 감정과 이별하는 법을 배워가는 이야기다.

이날 문근영은 "조한선과 찍을 때는 피튀기는 현장이었고, 강상준과 찍을때는 꽁냥꽁냥한 현장이었다. 전반적인 분위기가 참 좋았다"고 회상했다. 이에 조한선은 "우리가 알콜릭에 대한 드라마인데 술을 한 잔도 못 마셨다. 한잔씩 하면서 이야기도 하고 그랬어야 했는데"라며 아쉬움을 털어놨다.

조한선은 "문근영과 첫 작품인데 너무나 좋았다. 덕분에 나도 캐릭터에 빠질 수 있었다. 그래서 더 괴로웠다"며 "감정 변화에 대해 신경을 많이 썼다"고 덧붙였다.

문근영은 조한선과의 호흡을 묻자 "눈을 보면 이미 석영이고 나도 자연스럽게 은수가 됐다"며 "죄송하지만 평소에 부를 때도 '여보'라고 부르는 게 익숙했다. 내 노력보다 눈만 봐도 자연스럽게 감정이 돼 연기할 수 있어서 감사했다. 배우로서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답했다.

조한선은 "문근영과 첫 작품인데 왜 문근영이라는 배우 앞에 '연기'라는 수식어가 붙는지 알게 됐다. 석영이가 될 수 있게 도와줘서 고맙다. 문근영이 이 드라마를 이끌어나가는 힘이 얼마나 대단한지가 관전포인트"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조한선은 "우리 드라마로 문근영이 복귀한다. 그동안 숨겨왔던 발톱을 확인하시길 바란다"며 "또 한 명의 신예를 얻었다. 보는 재미, 듣는 재미가 있을 것 같다. 디테일한 연출도 있고, 나도 나온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기억의 해각'은 24일 오후 11시 25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