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의 해각' 기자간담회
"나도 모르게 감정이입"
"대본 다 읽고 엉엉 울어"
'기억의 해각' 문근영/ 사진=KBS2 제공
'기억의 해각' 문근영/ 사진=KBS2 제공


KBS2 드라마 스페셜 2021 '기억의 해각' 배우 문근영이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24일 오후 '기억의 해각'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으며 이웅희 PD, 배우 문근영, 조한선, 강상준이 참석했다.

'기억의 해각'은 알콜릭('알콜중독'의 다른 말)이던 남편을 지극정성으로 간호하던 아내가 도리어 알콜릭이 돼 치유되지 못한 상처 속을 헤매다 미지의 소년을 만나 남편에 대한 사랑, 그 지독한 감정과 이별하는 법을 배워가는 이야기다.

이날 문근영은 "처음 대본을 읽었을 때 나도 모르게 감정이입이 됐다. 다 읽고 났을 땐 내가 이미 엉엉 울고 있었다. 이 작품은 꼭 내가 해야겠다, 하고 싶다, 잘 표현해서 내가 느낀 감정을 시청자들에게 전달하고 싶다는 생각을 들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은 "연기를 하는 순간부터 변화에 대한 갈망이 있었다. 어떨 때는 미미하게 보여지고 어떨 때는 과감하게 보여지는 것일 뿐, 연기를 하면서는 늘 성장하고 싶고 변화하고 싶었다"며 "이번에는 확실히 과감한 선택을 했다. 그럴 수 있었던 힘은 은수라는 캐릭터와 대본이었다. 흡인력이 있었고 문학적이었고 그 안에서 은수의 마음을 어루만져주고 싶었다. 이 감정을 시청자에게 똑같이 전달할 수 있으면 행복할 것 같았다"고 밝혔다.

잦은 감정신의 어려움을 묻자 그는 "감정의 기복과 낙차가 큰 역할이라 촬영 전에 걱정도 하고 긴장도 했다. 짧은 촬영임에도 스태프 분들, 배우분들이 좋은 에너지를 내주고 많이 친해져서 연기하기가 편해졌다. 힘들고 고통스럽게 느껴지기보다는 즐겁고 잘해내고 싶었다"고 답했다.

단막극을 연기한 소감에 대해 문근영은 "좋은 대본, 좋은 인재, 신선한 시도가 있었다. 함께하면서 다시금 열정을 배웠다"고 했다.

문근영은 "은수가 알콜 중독이지만 석영에 대한 사랑이 중독된 게 아닐까란 생각을 한 적이 있다. 사랑이야기처럼 보이지 않을 수도 있지만 크리스마스 이브에 가장 잘 어울리는 사랑이야기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기억의 해각'은 24일 오후 11시 25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