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미야'./사진제공=채널 IHQ
'결미야'./사진제공=채널 IHQ


팽현숙, 최양락 부부가 임미숙, 김학래 부부의 화해 프로젝트를 실행한다.

24일(오늘) 방송되는 채널 IHQ 예능 '결혼은 미친 짓이야' 8회에서는 부부싸움으로 틀어진 임미숙, 김학래 부부를 위해 활약하는 팽현숙, 최양락 부부의 모습이 담긴다.

앞서 임미숙은 이혼을 언급하며 팽현숙, 최양락에게 김학래와 갈등의 골이 깊어 한 달째 대화가 끊겼다고 털어놔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날 임미숙, 김학래 부부를 화해시키기 위해 농막으로 향한 팽현숙은 최양락, 김학래에게 아내와 남편으로 나눠 살아보자고 제안한다.

팽현숙은 당황한 남편들을 두고 임미숙과 함께 점심 식사 준비에 나서고, 농막 주변에서 음식 재료들을 하나 둘 모으기 시작한다. 반면 아내 없이 아무것도 못하는 최양락과 김학래는 아내들의 주변만 맴돌며 아무 재료도 얻지 못한다.

특히 김학래는 혹시라도 명품 옷이 더러워질까봐 걱정만 털어놓고, 이를 본 최양락은 답답함에 “뭐라도 하라”고 다그친다. 보다 못한 팽현숙이 다가와 음식 재료 찾는 법을 알려주지만, 김학래는 “통계가 나왔다. 아내 덕에 잘 사는 사람들 2위가 최양락, 1위가 나다”라는 철없는 소리를 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최양락은 김학래에게 싸움의 원인에 대해 묻기 시작한다. 김학래가 정말 돈이 없었다고 말하자 최양락은 “고급 외제차 타는 사람이 그런 말 하면 누가 믿겠냐”며 “나는 두 사람이 화해 하는 거에 관심도 없다. 아직도 그렇게 엉망으로 사느냐”며 깐족 시동을 건다.

폭주하기 시작한 최양락은 임하룡과 김학래를 비교하며 놀리고, 마지막에는 “계속 그렇게 살면 명품도 못 입고 개털된다”고 깐족의 정점을 찍어 김학래를 분노케 했다고.

이날 임미숙의 취중진담에 김학래는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 임미숙은 그동안의 마음 고생을 털어놓으며 참았던 눈물을 흘려 출연진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결혼은 미친 짓이야’는 24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