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박명수가 안무가 가비의 노래에 냉정한 평가를 내렸다.

24일 방송된 KBS쿨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가수 이창민, 홍지윤, 안무가 가비가 출연한 가운데 '스튜디오 캐럴 파이터' 코너가 펼쳐졌다.

이날 가비는 자신만만하게 아리아나 그란데의 '산타 텔미'(Santa Tell Me)를 부르겠다고 나섰다. '스우파'에서의 화려한 메이크업 대신 민낯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창민은 "함부로 못 고르는 노래다. 가수들 입장에서 잘 불러도 본전이다. 아리아나 그란데는 안 건드리는 아티스트 중 한명이다"라며 가비의 선곡에 놀라움을 표했다.

가비는 "아리아나 그란데와 머라이어 캐리 둘 중 하나를 놓고 고민했다. 크리스마스 하면 딱 떠오르는 사람들 아닌가"라며 당당해 했다.

이후 가비는 안정적으로 노래를 불렀다. 무대와는 다른 귀여운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노래가 끝나 후 박명수가 "원키로 한 거냐"고 물었고, 가비는 "완전 한 키 내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박명수는 "마이너스 10점이다. 노래는 원키로 해야한다"고 냉정하게 말했다. 가비는 "오늘 하나 또 배웠다. 노래는 원키로 해야 한다"라며 "대단한 가수들 앞에서 노래를 불렀다는 것 자체가 뜻깊다. 크리스마스의 기적이다"라고 말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