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스' 이홍기./사진제공=MBC M
'원스' 이홍기./사진제공=MBC M


가수 이홍기가 전 여자친구와 헤어지고 난 후 만든 노래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이홍기는 24일 방송되는 MBC M ‘이홍기의 플레이리스트 원스’(이하 ‘원스’)에서 게스트 백아연, 김나영, 케이시와 함께 ‘고막 여친’ 특집을 꾸민다. ‘음색 여신’이라고도 불리는 세 명의 게스트는 겨울 감성 충만한 라이브 무대를 선보인다.

이날 방송에서 음악을 성숙하게 만드는 ‘경험’에 대한 토크를 하던 중 이홍기는 전 여자친구를 생각하며 쓴 곡이 있다고 언급한다. 해당 곡은 ‘어디 가서 나랑 만났다고 하지 마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데, 실제로 전 여자친구에 대한 으름장을 놓는 경고의 노래였던 것.

그러나 이후 헤어졌던 여자친구가 이 사실을 알게 됐다는 더 충격적인 사실을 밝혀 현장에 있는 모두를 놀라게 한다. 이홍기의 이별 경험으로 쓴 노래와 비하인드스토리 내용은 이날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원스’는 아티스트의 실제 플레이리스트를 공유하고, 그들의 음악 인생 히스토리와 고품격 라이브 무대를 만나보는 음악 라이브 토크쇼. ‘원스’ 4회는 24일 오후 8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