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반기행'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백반기행'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배우 남보라가 장녀로서의 고충을 토로한다.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대한민국 대표 다둥이 가정의 장녀 배우 남보라와 함께 연말연시 따뜻함을 더해줄 선물 같은 밥상을 찾아 경기도 안산으로 떠난다.

이날 방송에서 남보라는 13남매의 장녀답게 어릴 적부터 자신이 돌봐온 동생들과의 일화를 공개한다. 2005년 다둥이 가정 장녀로 한 TV 프로그램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던 남보라는 당시 동생들을 살뜰히 챙기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그는 “동생들이 커가면서 유치원을 제외하고 한 해에 졸업식을 무려 네 번까지 가봤다”고 밝혀 촬영장을 술렁이게 했다고.

이어 남보라는 고등학생 때 시트콤 ‘웃는 얼굴로 돌아보라’로 데뷔한 이후 “배우 활동으로 벌어들인 수입의 상당 부분을 가계에 보태며 동생들의 학비를 책임졌다”고 말해 뭉클함을 안긴다. 그러나 정작 본인은 “어려운 집안 사정 탓에 눈치를 보며 학창 시절을 보냈다”고 고백하며 눈시울을 붉혀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어린 동생들을 위해 초등학생 때부터 요리까지 섭렵했던 남보라는 요리책까지 발간한 실력자답게 섬세한 미각을 살린 풍부한 맛 표현으로 식객 허영만을 감탄하게 한다. 연기와 요리는 물론, 다방면에 열정을 보인 그는 “어린 시절부터 꿈꿔왔던 사업가가 되기 위해 최근 온라인 스토어를 오픈했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프로 N잡러’ 대세에 합류한 남보라의 2022년 새해 포부도 공개된다.

즐거운 수다를 나누며 두 식객은 단돈 만 원에 오리 불고기와 18가지가 넘는 반찬을 주는 ‘가성비 갑(甲)’ 맛집을 찾는다. 이곳의 대표메뉴 ‘오리 산채나물 정식’은 주인장이 직접 농사지어 재료를 공수하고 나물을 손질해 만든 토란대, 파래 두부 무침, 여주 장아찌, 가지 조림, 다시마튀각 등 흔히 맛볼 수 없는 나물 반찬으로 이뤄져 두 식객의 시선을 사로잡았다는 후문이다.

‘K-장녀’ 남보라와 함께한 정성이 듬뿍 담긴 경기도 안산의 밥상은 24일 오후 8시 방송되는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만나볼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