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대행진'  보이는 라디오
'FM대행진' 보이는 라디오


배혜지 KBS 기상캐스터가 '배수지'라 불리길 원했다.

24일 방송된 KBS 쿨FM '조우종의 FM대행진'에서는 배혜지 기상캐스터가 출연한 가운데 '일어나 회사 가야지' 코너가 진행됐다.

이날 배혜지 기상캐스터는 빨간색 모자에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체크 목도리를 두르고 나와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 모습을 본 한 청취자가 "머리에 고추장 바르고 왔냐"고 말했고, 배혜지는 "이렇게 입고 명동성당에서 날씨 전하고 왔다"며 웃었다.

DJ 조우종은 "다음중 배혜지가 아닌 것은?"이라며 '별병부자' 배혜지에게 직접 문제를 냈다. 조우종이 "배바지, 배상병, 마더 배레사, 배수지"라고 보기를 주자, 배혜지는 "모르겠다. 다 맞는 거 아니냐"며 능청 스럽게 말했다.

정답은 '배수지'였다. 배혜지는 "배수지는 진짜 아닌가보다. 저 혼자 부르는 걸로 하겠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배혜지는 "제일 마음에 드는 별명은 배바지다. 입에 착착 붙는다"라고 말했다. 조우종이 "그 별명이 붙여진 날 바지가 진짜 배바지였다"고 떠올렸고, 배혜지는 "그 뒤로 한 번도 못 입었다"며 아쉬워 했다. 조우종은 "너무 배바지였다. 바지가 턱까지 차고 올라오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