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3'./ 사진=채널A 방송화면
'도시어부3'./ 사진=채널A 방송화면


이경규가 돌아온 어복에 흥분했다. 팀 보다 자신이 먼저 였다. "나는 살았다"며 기뻐해 이수근과 김준현의 원성을 샀다.

지난 23일 방송된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3'(이하 '도시어부3')에서는 가거도에서 감성돔 낚시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이경규는 감성돔을 낚았다. 그는 "메리 크리스마스 감성 데이"라며 한 달 만의 대상어종에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이경규는 "팀은 필요 없다. 이거 하나면 된다"라며 기뻐했고, 이수근은 "진짜 최악이다"라며 한숨을 쉬었다. 김준현 또한 "다시는 희극인 팀 안 한다"라며 분노했다.

이어 이경규는 두 번째 감성돔을 낚았다. 이경규는 "내가 감성돔이다"라며 배 위를 날뛰었다. 그러면서 이덕화와 박진철 프로를 도발하기도 했다. 이경규는 "박프로 좀 배우셔라. 자신한테 맞는 사이즈를 잡아야 한다"고 놀렸다. 팀을 위해 한 마디 해달라는 이수근의 말에 이경규는 "팀은 없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경규가 두 번째로 잡은 감성돔은 무려 42cm였다. 이로써 41cm를 낚은 이덕화를 제치고 빅원 1위를 차지했다. 곧이어 이수근에게도 입질이 왔다. 모두가 감성돔임을 직감했다. 그런데 이게 웬일, 초대형 우럭이 잡혔다. 무려 38cm였다. 이수근은 허탈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경규는 "딸내미(예림이) 시집 보내니까 잘 된다. 어복이 돌아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지개를 켜며 여유만만이던 이경규는 급기야 선실에 들어가 누웠다. 김준현은 "진짜 최악이다"라며 "형님 일단 담그고 있어라. 뭐라도 나올 수 있지 않겠냐"고 소리쳤다.

이어 이수근은 "지금까지 우리한테 해준게 없지 않냐. 살려달라"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경규는 "난 아무 상관 없다. 너희 배지만 뺏기는 거다"라고 냉정하게 말해 원성을 샀다.

그러나 역시 박진철 프로였다. 박 프로는 42.5cm 감성돔을 잡아 환호를 이끌었다. 곧바로 이경규를 밀어내고 빅원 1위를 차지했다. 이에 이경규는 "인간이 미워진다"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