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스틸컷./사진제공=KBS
'편스토랑' 스틸컷./사진제공=KBS


배우 기태영 첫째 딸 로희의 꿈이 공개된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크리스마스 특집을 주제로 연말연시에 어울리는 2021년 마지막 메뉴 개발 대결 결과가 공개된다. 기프로 기태영, 먹대모 이영자, 집밥퀸 오윤아, 어남선생 류수영 중 누가 어떤 겨울 메뉴로 2021년 마지막 출시 영광을 차지할지 이목이 집중된다.

기태영은 ‘편스토랑’에서 요리, 육아, 살림까지 완벽한 ‘기프로’의 모습을 보여주며 워너비 남편에 등극했다. 특히 로희, 로린 두 딸을 완벽하게 챙기는 아빠의 모습이 많은 엄마 시청자들의 미소를 유발했다. 또한 기태영이 열심히 요리하는 이유이자 중요한 시식단이 돼 주는 로희, 로린 ‘로로자매’는 엄마 유진의 끼를 물려받은 사랑스러움으로 랜선 이모-삼촌들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이날 공개된 VCR 속 기태영은 첫째 딸 로희의 기특한 모습에 감동한다. 기태영의 집에는 이웃사촌인 배우 류진의 두 아들 찬형, 찬호 찬찬형제가 놀러온다. 이에 기태영은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특별한 홈파티 메뉴 ‘발사믹 등갈비’를 만들었다고. 네 명의 아이들은 ‘발사믹 등갈비’를 폭풍 흡입하며 극찬을 쏟아내 기태영은 뿌듯함을 감추지 못한다. 그렇게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함께 즐겁게 놀던 아이들은 서로의 ‘꿈’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한다.

셰프가 꿈이라는 찬호의 말에 기태영은 “어린 나이에 꿈을 정했네. 멋지다”고 칭찬한다. 이에 로희는 “나도 정했다. 눈 치료해주는 안과 의사가 되고 싶다”며 똑 부러지게 자신의 꿈을 밝힌다. 기태영 역시 처음으로 듣는 로희의 꿈 이야기에 깜짝 놀란다. 찬형이가 “왜 안과의사가 되고 싶어?”라고 묻자 로희는 “로린이가 가끔씩 눈이 아프다고 해서”라고 안과의사가 꿈인 이유를 밝힌다. 이어 로희는 “안과의사 돼서 로린이만 무료로 치료로 해줄 거야”라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고.

로희의 꿈 이야기에 동생 로린이와 아빠 기태영은 과연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는 오는 24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