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형외과 전문의' 권장덕
의사로서 탐냈던 얼굴? "박명수"
김용만, 즉석에서 견적 문의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대한외국인' 권장덕이 성형외과 전문의로서 박명수의 인상에 흥미를 보였다.

2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가수 홍서범, 아나운서 손범수, 성형외과 전문의 권장덕, 가수 정다경이 퀴즈 대결에 나섰다.

이날 김용만은 성형외과 의사인 권장덕을 향해 “특히 기억에 남는 얼굴이 있냐”고 물었다. 이에 권장덕은 “박명수 씨”라고 즉답했다. 그러면서 “눈 밑이 너무 볼록해서 인상을 위해 뭔가를 해줘야 한다고 늘 생각했다”며 의사로서 탐냈던(?) 얼굴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어느새 잘하고 오셨더라”며 칭찬했다.

그러자 김용만은 즉석에서 자신의 얼굴도 봐달라며 견적 문의에 나섰다. 권장덕은 “상태가 아주 양호하다”며 “콧대를 세워 주름진 부분을 보완하면 좋을 것 같다”고 의견을 전했다.

김용만은 권장덕에게 "아내인 배우 조민희에게 성형외과 의사로서 도움을 주나”고도 물었다. 권장덕은 "보톡스 정도는 해준다"면서 "아직 성형 수술할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용만이 조민희의 미모를 칭찬하자 권장덕은 "맞다”며 “처음 봤을 때부터 미인이라고 생각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손범수는 권장덕, 홍서범과의 남다른 인연을 밝혔다. 그는 "일전에 같은 프로그램을 하면서 친해졌다"라고 밝혔다. 이에 홍서범은 "술을 좋아해서 '술놀이야'라는 모임을 만들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권장덕은 "만남의 목적이 술이 아니다. 만나는 것 자체가 재미있다"라며 "우리 모임의 장점은 주사가 없는 것”이라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