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람, 제나두엔터에 새 둥지
"전폭적인 지원 아끼지 않을 것"
첫 아티스트로 활발한 활동 예고
가수 박보람/ 사진=제나두엔터 제공
가수 박보람/ 사진=제나두엔터 제공


가수 박보람이 제나두엔터테인먼트의 첫 소속 아티스트가 됐다.

23일 제나두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박보람과 최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보람이 다양한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앞으로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Mnet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2' 출신인 박보람은 2014년 '예뻐졌다'로 정식 데뷔해 뛰어난 가창력을 인정받으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후 박보람은 '연예할래', '애쓰지 마요', '못하겠어', '싶으니까' 등의 곡을 발표하며 솔로 가수의 입지를 단단히 굳혔다. 그는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하는가 하면 다양한 예능에 출연해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였다.

이에 힘입어 박보람은 가요계의 많은 러브콜 속에 제나두엔터테인먼트에 새 둥지를 틀게 됐다. 신생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제나두엔터테인먼트는 업계 내 실력자들이 모여 탄탄한 음악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갖췄다.

제나두엔터테인먼트는 배우 박형식, 한소희 주연의 로맨스 뮤직시네마 '사운드 트랙 no.1'의 음원 제작에도 참여해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제나두엔터테인먼트의 첫 소속 아티스트로 새 출발을 알린 박보람은 앞으로 다방면으로 활동을 펼치며 팬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