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멜랑꼴리아' 방송 캡처
사진=tvN '멜랑꼴리아' 방송 캡처


'멜랑꼴리아' 임수정과 이도현이 서로를 향한 마음을 확인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멜랑꼴리아'에서는 백승유(이도현 분)가 노정아(진경)의 학사비리를 고발한 모습이 그려졌다.

백승유는 지윤수(임수정 분)과 다시 사제 스캔들이 불거졌다. 이에 백승유는 지윤수에게 "당신은 아무 잘못 없다고 좋은 선생님이었다고 세상이 알게 해주고 싶었는데. 다 제자리로 돌려놓고 싶었는데 망쳤어요, 내가. 당신을 사랑해버리는 바람에"라며 고백과 자책을 했다. 지윤수는 "여기까지 온 거 후회해?"라며 물었다. 백승유는 고개를 저었다. 지윤수는 "나도 후회하지 않아. 처음 널 만난 이후로 일어난 모든 일들 단 하나도 후회하지 않아"라고 털어놓았다. 백승유는 지윤수를 끌어안았고, "우리 갈래요? 어디든, 어디라도"라며 눈물을 흘렸다. 지윤수는 "그래. 가자. 어디든"이라고 답했고, 둘은 여행을 떠났다.

이후 백승유는 학사비리를 저지른 노정아를 고발했다. 노정아와 성민준(장현성 분), 백승유는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백승유는 "당시 수학 교사였던 지윤수 씨가 이 사실을 알고 문제 제기하자 학생과 부적절한 관계라고 모함하고 해고했습니다"라고 진술했다. 노정아는 "모함이 아니라 사실이에요. 당시 백승유 아버지가 지윤수를 미성년자 약취, 유인으로 고발까지 했어요"라고 호소했다.

둘의 증언이 엇갈리는 상황에 한명진(안상우 분)가 “성예린 학생 답안 유출 사건에 대해 증언하러 왔습니다"라며 취조실에 나타났다. 그 시각 지윤수 역시 노정아와 성민준의 취조실에 나타났다. 서류 봉투를 들고 온 지윤수는 취조 받고 있는 두 사람을 의미심장한 눈으로 바라봤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