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범죄심리학자 박지선이 연애 예능 프로그램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하트시그널' 출연을 희망하기도 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크리스마스에는 평화를'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프로파일러 표창원, 권일용, 범죄심리학자 이수정, 박지선, 법영상분석가 황민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범죄심리학자 박지선은 MBN 연애 예능 프로그램 '돌싱글즈'에 빠져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돌싱글즈'가 돌싱들에 대한 편견을 많이 없애줬다. 돌싱 역시 서로 사랑하고, 마음을 나누는 과정은 싱글들하고 다른게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이에 '돌싱'을 경험했던 김구라와 김국진은 "맞다. 더 신중하게 된다"며 깊은 공감을 표했다.

이어 박지선은 "'국민 돌싱남' 남기씨"라며 일반인 출연자에게 남다른 애정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유세윤을 향해 "일반인들이 어려운 결정을 하고 출연을 했을텐데 '돌싱글즈' MC 이혜영, 유세윤 씨 등이 설명도 잘 해주고, 배려를 해 주더라"라며 칭찬했다.

박지선은 '섭외가 오면 꼭 나가고 싶은 프로가 있느냐'는 질문에 "'돌싱글즈'를 보고 연애 프로그램에 관심이 생겼다"라며 '하트시그널'을 언급했다.

그는 "'하트시그널' 포맷 자체가 누가 누구한테 문자를 보냈냐를 맞추더라. 심리를 알 수 있는 것"이라며 "제가 레스토랑이나 카페에 가면 커플을 관찰한다. 얼마나 됐는지, 결별이 임박했는지 그런 것들을 본다. 남편이랑 레스토랑에 가면 혹시 소캐팅하는 친구들이 있나 찾기도 한다"라고 말했다.

박지선은 자신을 전담하고 있는 카메라를 향해 "'하트시그널' 제작진 여러분 저는 진심이다"라며 "저를 너무 범죄 심리에만 국한하지 말고 연락달라"고 어필해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아니라 박지선은 "제가 영화와 관련된 일을 하는 게 꿈"이라며 '범죄도시'의 진선규를 캐스팅 하고 싶은 뜻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권일용 덕에 진선규 씨랑 전화 통화했다"며 좋아하기도 했다. 권일용은 "필요하면 얘기해라. 김남일도 가능하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