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가 사모들 만났다
"나 하나 꺾겠다고…"
치부책 속 기록 공개
'공작도시' / 사진 = JTBC 영상 캡처
'공작도시' / 사진 = JTBC 영상 캡처


'공작도시' 수애가 김미숙이 준 치부책을 사용했다.

23일 밤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극본 손세동 연출 전창근) 6회에는 재벌가 사모들과 만난 윤재희(수애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재희는 조강현(정해균 분)을 이길 카드를 고심했고, 시어머니 서한숙(김미숙 분)이 소개해 준 모임의 재벌가 사모들을 모두 만났다.

재희는 자신을 무시하는 민지영(남기애 분)에게 오예린(서재희 분)을 언급, "나 하나 꺾어보겠다고 조강현이랑 합세해서, 버젓이 혼외자를 만들어놓고 수발받고 있다. 그럼게 한 편을 먹지 않았냐"라고 짚었고 각 사모님들의 남편, 남자 형제들의 치부를 공개했다.

재희는 "남편, 오라버니가 성매수를 포함해서 부인이 아닌 다른 여자들과 관계한 기록들이다. 이런 분들과 어떻게 한 공간에서 같이 사냐"라며 "같은 여자로 대접해달라. 그럼 내가 도와줄 수 있다. 다시는 이런 일을 저지르지 못하게"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