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 지어본 거 아냐?"
오연수, 프로 농사꾼?
배추 뽑기부터 김장까지
'워맨스가 필요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워맨스가 필요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워맨스가 필요해' 차예련이 오연수의 농사꾼 모습에 감탄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는 오연수, 윤유선, 이경민, 차예련이 배추를 수확하고 김장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오연수는 프로 농사꾼처럼 배추를 수확했고 차예련은 그의 모습에 "농사 지어 본 거 아니냐. 농사 10년차 같다"라고 감탄했다.

오연수는 "나는 서울 사람이야. 농사 처음이야"라고 말했지만 빠른 손놀림으로 누구보다 빠르게 배추를 뽑았다.

윤유선은 배추를 손질하며 "너무 예쁘다. 대박이다"라고 감탄했다.

한편, 이들은 목표 수확량인 배추 100포기를 뽑았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