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 전문가 특집
"대한민국 1호, 권일용"
유치한 디스전 발발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제공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제공


1세대 국내 프로파일러 표창원, 권일용이 ‘라디오스타’에 함께 출연해 유치 찬란 단짠 케미를 자랑한다.

22일 밤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 측은 '창원&일용 '그알' 밖에서 불붙은 유치 듀오'에피소드가 담긴 영상을 네이버TV를 통해 선공개했다.

'크리스마스에는 평화를' 특집에는 범죄 전문가 어벤져스 5인의 출연이 예고돼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뜨겁다. 본방송에 앞서 선공개 된 영상에는 국내 프로파일러 1세대 표창원과 권일용이 '그것이 알고 싶다'와 같은 교양 프로그램에서 보여준 전문적이고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는 달리, 유치 찬란한 면모를 자랑하며 깨알 디스전을 펼치는 모습이 담겨 본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먼저 표창원은 '국내 1호 프로파일러'는 누구인지 묻자 "오늘 공식적으로 말씀드리겠다. 대한민국 1호 프로파일러는 권일용이다"라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이어 표창원은 "과거 강력범죄자가 발생했던 당시 프로파일러를 소재로 한 '양들의 침묵'이라는 영화가 유행했다"며 흥미로운 이야기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영화를 통해 국민들이 프로파일러라는 직업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자, 경찰 내부에서 움직임이 있었다는 것.

표창원은 "경찰청에서 젊은 형사였던 권일용에게 프로파일러를 제안했다"며 생소했던 프로파일러라는 직업이 국내에 도입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줘 놀라움을 자아냈다.

표창원은 1호 프로파일러 권일용을 향한 리스펙을 보내면서도, 평소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만큼 유치한(?) 디스전을 벌이며 분위기를 순식간에 바꿨다.

표창원은 "권일용은 프로파일러의 P자도 모르는 사람이다. 영어도 잘 못한다"며 맹공격했다. 권일용은 이 상황이 익숙하다는 듯 헛웃음을 지어 폭소를 유발했다. 오직 '라스'에서만 볼 수 있는 두 사람의 유치 찬란 싸움 구경(?)에 4MC의 반응이 불타올랐다.

표창원은 때를 놓치지 않고 "나는 권일용의 존재를 모르고 선진 수사기법을 배우러 셜록홈즈의 나라 영국으로 유학을 갔다"며 자기 어필을 시작했다. 이어 그는 결정적 한 방으로 "나는 대한민국 최초 미국프로파일러 협회 회원"이라고 강조하곤 그래도 "결론은 1호 프로파일러는 권일용이다"라고 얄미운 멘트를 덧붙여 폭소를 유발했다.

이외에도 표창원은 "유학 후 '법의 감식 연구회'에서 권일용을 처음 만났다. 나보다 연배가 한참 위인 선배 같았다"며 동안 부심을 부려 웃음 폭탄을 안겼다.

드디어 잠자코 듣고 있던 권일용의 반격이 시작됐다. 권일용은 "상당 부분 문제가 있다"며 표창원의 혼을 쏙 빼놨다. 또한 그는 "표창원이 가입한 미국프로파일러 협회는 아무 쓸모없다"며 깨알 공격해 둘의 케미를 기대하게 했다.

아웅다웅 표창원, 권일용의 단짠 케미는 22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