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시 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두시 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그룹 토요태 이미주가 유재석의 '컬투쇼' 출연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22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이미주가 스페셜 DJ로 출연했다.

이날 이미주는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셔서 행복하게 잘 지내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김태균은 이미주의 프로필 사진이 바뀌었다고 언급했다. 이에 이미주는 "그룹이 토요태로 되어 있네?"라며 신기해 했다.

김태균이 "토요태 멤버들이 잘 해주냐"고 묻자 이미주는 "너무 잘 해준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이미주는 "토요태 음원이 나왔으니 '컬투쇼'에서 첫 무대를 하겠다. 불러달라"며 "앗 내 마음대로 불러달라고 하네"라고 말했다.

김태균은 "하하는 나왔지만 유재석 씨는 나온 적이 없다"고 했다. 그러자 이미주는 "제가 잘 말해보겠다"고 약속했다. 놀란 김태균이 "입김이 센가 보다"라고 하자, 이미주는 "하나도 안 세다"라며 당황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