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요의 바다' 배두나./사진제공=넷플릭스
'고요의 바다' 배두나./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정우성이 배두나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22일 오전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고요의 바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고요의 바다'는 필수 자원의 고갈로 황폐해진 근미래의 지구, 특수 임무를 받고 달에 버려진 연구기지로 떠난 정예 대원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2014년 제13회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 호평 받은 최항용 감독의 동명 단편 영화를 시리즈화했다.

'고요의 바다'는 정우성이 제작자 참여한 작품. 그는 "단편을 장편으로 만드는 건 새로운 도전이지 않나. 한정된 자본과 현실 적인 제작 환경 안에서의 구현해야 했기에 이 도전에 어울릴 수 있는 배우들은 누굴까 하며 접근했다. 배우들이 출연에 응했을 때 기쁨은 잠시고, 현실적 구현에 대한 부담감이 커서 설레임과 두려움이 계속 공존했던 시간이었던 것 같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배두나는 다른 대원들이 임무에 매진하는 것과 달리 홀로 발해기지를 둘러싼 진실을 파헤치는 저명한 우주 생물학자 송지안 역을 맡았다.

이날 정우성은 배두나 캐스팅에 대해 "작품을 끝내고 잠시 해외에서 휴식기를 가지겠다길래 쉬는 동안 읽어보라고 대본을 줬다. 사실 쉬는 사람한테 편하게 읽으라는 건 말도 안되는 부탁이지 않나"며 "이후 내가 일 때문에 배두나 씨가 있는 프랑스 파리에 갔고, 레스토랑에서 우연히 만났다. 거기서 대본에 관한 이야기를 한 뒤 나는 스위스로, 배두나 씨는 영국으로 넘어갔다. 이후 SNS를 통해 연락하며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 범 지구적인 반경에서 캐스팅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고요의 바다'는 오는 12월 24일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