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요의 바다' 공유./사진제공=넷플릭스
'고요의 바다' 공유./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공유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고요의 바다'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22일 오전 '고요의 바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고요의 바다'는 필수 자원의 고갈로 황폐해진 근미래의 지구, 특수 임무를 받고 달에 버려진 연구기지로 떠난 정예 대원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2014년 제13회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 호평 받은 최항용 감독의 동명 단편 영화를 시리즈화했다.

배두나는 다른 대원들이 임무에 매진하는 것과 달리 홀로 발해기지를 둘러싼 진실을 파헤치는 저명한 우주 생물학자 송지안 역을 맡았다. 배두나는 "'고요의 바다'를 만나기 전에 우주 영화를 접했으면 겁냈을 것 같다. 대본과 함께 단편 영화 영상을 같이 받았는데, 한정된 예산과 조건 속에서 놀랍도록 잘 만들었더라. 굉장히 놀랐다. 이 감독이라면 믿을 수 있을거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공유는 대원들의 안전과 임무 완수에 최선을 다하는 우주항공국의 최연소 탐사 대장 한윤재로 분한다. 공유는 "장르물에 대한 갈증이 있던 시기에 '고요의 바다' 제의를 받았고, 시나리오를 보고 난 다음에 유레카 했다. 느낌표가 열개 정도 '빵빵빵' 했다. 기발한 상상력과 독창적인 소재, 내가 기다렸던 장르물, 그리고 정우성?"이라며 "농담"이라고 웃었다.

이어 "여러모로 주저할 이유가 없는 시나리오였다. 읽으면서 상상 되어지는 스크립들은 대부분 빠른 시간안에 결정했는데 이 작품 역시 그러했다"고 덧붙였다.

'고요의 바다'는 오는 12월 24일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