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지수 /사진제공=JTBC
블랙핑크 지수 /사진제공=JTBC


드라마 '설강화'가 역사 왜곡 및 민주화 운동 폄훼 등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블랙핑크 팬들이 이한열 열사 기념사업회에 항의 전화를 했다는 보도에 대해 허위 사실이라고 밝혔다.

디시인사이드 블랙핑크 갤러리는 22일 "최근 유포된 허위사실을 바로 잡기 위해 저희의 입장을 밝힙니다"며 "'이한열 열사 기념사업회에 항의 전화를 하자'라는 글은 애초에 블랙핑크 갤러리가 아닌 설강화 미니 갤러리에 한 익명 유저가 작성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글은 설강화 미니 갤러리 관리자가 바로 삭제했으나 누군가 캡처한 뒤 '블랙핑크 팬들이 항의 전화를 했다'는 내용으로 유포했습니다. 블랙핑크 갤러리에서 항의 전화를 했다는 것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며, 팬들은 항의 전화에 대한 의견조차 제시한 적 없습니다"고 덧붙였다.

블랙핑크 갤러리는 "디시인사이트 갤러리는 익명 커뮤니티 특성상 가입 없이 누구나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그렇기에 팬이 모인 갤러리라 할지라도 팬이 아닌 사람도 언제든지 악의적인 마음을 갖고 글을 쓸 수 있습니다"고 설명했다.

또한 "설강화 갤러리는 블랙핑크의 팬만 모인 공간이 아닌 출연 배우들과 드라마 자체에 대하여 이야기하는 갤러리입니다. 때문에 작성자가 블랙핑크 팬이라고 특정할 수 없으며, 해당 글을 작성한 유저는 블랙핑크 갤러리에서 허위 사실 유포, 멤버 비하 및 타가수와의 비교 등으로 악의적 안티 행위를 지속해왔습니다"고 했다.

블랙핑크 갤러리는 "익명 유저는 항의 전화를 했다고 주장하지만 통화 내역과 같은 증거 사진조차 없어 사실 여부를 확인할 수 없습니다"고 강조했다.
블랙핑크 갤러리 입장문 전문안녕하세요. 디시인사이드 블랙핑크 갤러리입니다.

최근 유포된 허위사실을 바로 잡기 위해 저희의 입장을 밝힙니다.

"이한열 열사 기념사업회에 항의 전화를 하자"라는 글은 애초에 블랙핑크 갤러리가 아닌 설강화 미니 갤러리에 한 익명 유저가 작성한 것입니다.

그 글은 설강화 미니 갤러리 관리자가 바로 삭제했으나 누군가가 캡처한 뒤 ‘블랙핑크 팬들이 항의 전화를 했다’라는 내용으로 유포했습니다.

블랙핑크 갤러리에서 항의 전화를 했다는 것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며, 팬들은 항의 전화에 대한 의견조차 제시한 적이 없습니다.

디시인사이드 갤러리는 익명 커뮤니티 특성상 가입 없이 누구나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그렇기에 팬이 모인 갤러리라 할지라도 팬이 아닌 사람도 언제든지 악의적인 마음을 갖고 글을 쓸 수 있습니다.

또한 설강화 갤러리는 블랙핑크의 팬만 모인 공간이 아닌 출연 배우들과 드라마 자체에 대하여 이야기하는 갤러리입니다. 때문에 작성자가 블랙핑크 팬이라고 특정할 수 없으며, 해당 글을 작성한 유저인 'ㅇㅇ(121.131)'은 블랙핑크 갤러리에서 허위 사실 유포, 멤버 비하 및 타 가수와의 비교 등으로 악의적인 안티 행위를 지속해왔습니다.

또한 익명 유저 (58.233)는 항의 전화를 했다고 주장하지만 통화 내역과 같은 증거 사진조차 없어 사실 여부를 확인할 수 없습니다.

결론적으로 블랙핑크 팬이라 단정 지을 수 없는 익명의 유저가 이한열 열사 기념사업회에 실제로 전화를 했는지 알 수 없는 것을 "블랙핑크 팬덤이 이한열 열사 기념사업회에 항의전화를 했다"며 허위기사가 나가게 된 것입니다.

허구로 이루어진 이 사안에 대한 추가적인 비판은 부디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