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보고 싶은 가게
모녀 김밥집 방문
정인선과 깜짝 통화
'골목식당' 종영 특집/ 사진=SBS 제공
'골목식당' 종영 특집/ 사진=SBS 제공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지난 4년간의 여정을 마무리한다.

오늘(22일)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200회 특집’ 첫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지난 4년간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해 총 38개의 골목과 132개의 가게를 방문한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긴 대장정을 마무리하는 특집을 진행해 다시 보고 싶은 화제의 가게들을 찾는다. 여건상 방문하지 못한 가게들은 깜짝 영상통화를 통해 반가운 얼굴들도 볼 수 있다.

최근 방문한 곳은 올해 7월 모녀사장님의 찐친케미가 돋보였던 '하남 모녀김밥집'이다. 촬영 당시 MC 금새록은 사장님들에게 모자와 손 편지를 선물하며 무한 애정을 보였었는데, 이번 특집에서 준비한 'MC 금새록이 뽑은 꿀맛메뉴 TOP3'에도 뽑혔다. 그 맛을 유지하고 있을지 비밀요원을 투입해 긴급점검에 나섰다.

모녀김밥집으로 향하던 비밀요원은 "김밥 냄새가 여기서도 난다"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내 가게에 도착했지만 보이지 않는 딸 사장님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는데, 딸 사장님의 행방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경기도 하남에 방문한 3MC는 '춘천식 닭갈빗집'의 근황을 궁금해 했는데, 당시 역대급 위생 상태와 장사는 뒷전이던 아들사장님의 등장으로 충격을 주었던 바 있다. 3MC는 걱정스러운 마음으로 최근 SNS 후기를 확인했고 의외의 반응에 바로 비밀요원들을 투입시켰다.

'포항 덮죽집' 사장님은 영상통화로 근황을 전해왔다. 약 1년 전, 예상치 못한 상표 출원 논란에 휩싸였던 덮죽집은 당시 사장님의 SOS 요청에 백종원이 직접 포항에 내려가 사장님에게 자초지종을 들은 후 변리사도 만나고 특허청에 방문하며 문제해결을 위해 힘썼던 바 있다. 오랜만에 만난 사장님에게 MC들은 반가워하며 상표 출원 문제에 대해 물었고, 사장님은 “아직 소송 중이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금새록이 '가장 먹어보고 싶은 메뉴 TOP3'로 뽑은 '상도동 닭떡볶이집'도 방문했다. 방송 당시 극과 극 시식평으로 문제의 메뉴에 등극했던 닭떡볶이를 오랜만에 시식한 백종원은 "정인선이 참 좋아했었는데"라며 3대 MC 정인선과 깜짝 전화 연결해 오랜만의 반가운 만남을 가지기도 했다.

이밖에 하와이안 주먹밥집에서 라면집으로 변신에 성공한 '상도동 라면집'은 촬영 당시 충격적인 위생 상태와 사장님의 접객 태도 문제로 백종원을 분노하게 했었다. 이날 역시 오랜만의 점심 장사 관찰임에도 불구하고 사장님의 접객 태도에 백종원은 "연습 안 했네"라며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200회 특집은 오늘(22일) 10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