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키운다' 김나영(왼쪽), 신우/ 사진=JTBC 제공
'내가키운다' 김나영(왼쪽), 신우/ 사진=JTBC 제공


방송인 김나영이 아들 신우에게 두발 자전거 가르치기에 도전한다.

오늘(22일) 방송되는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이하 ‘내가 키운다’)에는 김나영, 신우, 이준 가족의 카라반 여행 2탄이 공개된다.

‘내가 키운다’를 통해 ‘하드코어 육아’의 대명사로 등극한 김나영이 이번에는 신우에게 두발 자전거 가르치기에 도전했다. 하지만 첫 자전거 타기는 생각보다 험난했다. 김나영, 신우 모자는 뜻대로 되지 않는 현실에 짜증을 투척하며 방송 최초로 서로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김나영은 “가족끼리는 운전 같은 걸 가르쳐주면 안 되나보다. 싸울 뻔 했다”며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자전거 타기를 마치고 저녁 준비에 나선 김나영은 회심의 캠핑 요리 대나무 수육을 선보였다. 다소 생소한 요리에 모두의 관심을 받은 것도 잠시, 눈이 따가울 정도의 심상치 않은 연기가 피어올랐다. 김나영은 예상과 달리 새까맣게 타버린 대나무의 모습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여 대나무 수육의 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기도 했다.

우여곡절 끝에 시작된 저녁식사. 김나영과 신우, 이준 형제는 각각 막걸리와 요구르트를 마시며 첫 카라반 여행을 자축했다. 흥이 폭발한 이준이는 귀여운 건배사에 이어 요구르트 원샷 퍼레이드를 선보이며 요구르트 과음을 하기 시작했다. 끊임없이 요구르트 리필을 요청하던 이준이는 이내 같은 말을 반복하며 만취한 듯한 모습을 보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는 오늘(22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