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A '쇼윈도'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쇼윈도' 방송 화면.


배우 이성재의 진심이 밝혀졌다.

이성재가 출연하는 채널A 월화드라마 ‘쇼윈도: 여왕의 집(이하 ’쇼윈도‘)는 남편의 여자인 줄 모르고 불륜을 응원한 한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미스터리 치정 멜로 드라마. 극 중 이성재는 안정적인 가정과 자극적인 사랑, 모두를 갖고 싶어 하는 인물 신명섭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21일 방송된 ‘쇼윈도’ 8화에서는 미라와 정원의 관계에 질투심이 폭발하며 본격적으로 자신의 야망을 드러내는 신명섭의 광기 어린 모습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강임의 생일날 함께 밥을 먹는 자리에서 정원에게 애교를 부리는 미라의 모습을 보고 화를 내며 질투심에 불타오르는 명섭. 미라에게 “나를 꼭 자극해야겠어?” “내 옆에는 결국 네가 있게 될 거야”라며 미라의 마음을 돌려세우기 위해 명섭은 애원했다.

명섭의 본심은 이제부터가 시작이었다. 선주의 이혼 이야기에 “나 이혼 안 해” “사장직도 우리 가정도 절대 포기 못해!”라며 본색을 드러내기 시작했던 것. 이성재의 대사 한마디 한마디와 그의 욕심에 가득 찬 표정은 시청자들의 분노를 불러일으키기 충분했다. 특히 “이제 마지막 패를 까야할 때인가“라며 읖조리는 명섭의 표정은 앞으로 일어날 또 다른 사건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 일으켰다.

이성재는 명섭의 뻔뻔함을 천연덕스럽게 연기하며 드라마의 긴장감을 높여주고 있다. 미라에 대한 명섭의 마음이 사랑은 아니었을까 하는 의구심마저 들게 할 정도로 복잡미묘한 마음을 눈빛 표정으로 그려내는가 하면, 권력과 야망으로 가득 찬 명섭의 또 다른 얼굴을 완벽하게 표현해내고 있는 것.

권력을 향해 점점 더 폭주하기 시작한 명섭. 그리고 이를 막기 위해 싸움을 시작하는 선주. 이 둘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해 나갈지 앞으로의 전개에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쇼윈도: 여왕의 집’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