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한 사람만' 방송 화면.
사진=JTBC '한 사람만' 방송 화면.


배우 안은진이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추민하 캐릭터를 벗고 JTBC ‘한 사람만’ 표인숙 캐릭터를 완벽하게 입어내며 대체불가 존재감을 입증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 2회에서는 안은진은 굴곡 많은 인생을 살아온 표인숙 캐릭터를 안정적인 연기로 그려냈다.

이날 방송에서 안은진은 자신의 어린 시절과 어딘가 모르게 닮아 있는 옆집 꼬마 하산아(서연우 분)에게 매일 같이 폭력을 휘두르는 아빠로부터 구하며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살인을 저질러 놀란 마음보다는 동생처럼 생각하는 하산아를 지켰다는 생각이 먼저인 강인한 내면의 표인숙 캐릭터를 안은진만의 연기로 풀어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때때로 찾아오는 뇌종양 시한부의 엄청난 고통에도 무너지지 않았던 표인숙이 아버지 표강선(장현성 분)에게 엄마에 대한 진실을 듣고 처음으로 자신의 감정에 솔직해지는 장면에선 흔들리는 찰나의 눈빛과 목소리의 떨림, 섬세한 눈물 연기로 고밀도의 감정을 한 번에 담아내기도.

이렇듯 적재적소 완벽한 완급 조절 연기로 안은진만의 표인숙 캐릭터를 구축하며 현실 공감을 얻고 있는 상황. 거기에 강예원, 박수영 두 배우와의 특별한 워맨스와 더불어 김경남 배우와의 애절한 로맨스의 본격 시작을 예고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안은진의 활약이 돋보이는 JTBC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은 호스피스에서 만난 세 여자가 죽기 전에 나쁜 놈 ‘한 사람’만 데려가겠다고 덤볐다가 삶의 진짜 소중한 ‘한 사람’을 마주하게 되는 휴먼 멜로드라마.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