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스데이 출신' 장혜리
'헬로트로트' 빛낸 독보적 퍼포먼스
심사위원-감독 '칭찬 폭격'

사진=MBN '헬로트로트'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N '헬로트로트' 방송 화면 캡처


걸스데이 출신 장혜리가 댄스 스포츠 퍼포먼스로 '헬로트로트'를 화려하게 물들였다.

장혜리는 지난 21일 밤 방송된 MBN '헬로트로트'에서 '헬로 게이트2' 에이스 매치 '아트 퍼포먼스' 부문에 참여했다.

장혜리는 첫 등장부터 매혹적인 댄스 스포츠 의상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김수희의 '잃어버린 정'을 편곡, 탱고 리듬에 맞춰 김민재와 완벽한 댄스 스포츠 퍼포먼스를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무대가 모두 끝난 후 김수희 감독은 "장혜리는 월드 스타가 될 수 있다"는 극찬과 함께 눈시울을 붉혔다. 김경범 심사위원은 "트로트계 물건이 나타났다"며 "마치 루브르 박물관을 보는 듯한 느낌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부활의 김태원 또한 "댄스가 정말 좋았다"면서 장혜리를 치켜세웠다.

'아트 퍼포먼스' 부문에 참여한 김수희 팀의 다른 팀원들도 장혜리를 향해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특히 김민재는 "(장혜리가) 저를 리드해서 겨우 이 무대를 완성할 수 있었다. 정말 감사하다"고 공을 돌렸다.

한편 '헬로트로트'는 1대1 매치를 진행하는 상황. 뛰어난 가창력은 물론, '아트 퍼포먼스'에서도 수준급 실력을 선보인 장혜리의 다음 무대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