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홀리뱅, 7위→3위 '극적 생존'
아마존·연살·트레드·뉙스 '탈락'
사진=Mnet '스걸파' 방송 화면.
사진=Mnet '스걸파' 방송 화면.


Mnet 예능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 2차 미션에서 팀 홀리뱅(브레이크 엠비션, 앤프)가 극적으로 살아남은 가운데, 팀 YGX(스퀴드, 턴즈)가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이하 '스걸파')에서는 2차 미션 '원 팀 퍼포먼스'의 결과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주 공개된 팀 원트(블링걸즈, 연살), 팀 웨이비(뉴니온, 트레드), 팀 YGX, 팀 프라우드먼(브랜뉴차일드, 이데아)의 무대에 이어 팀 홀리뱅, 팀 라치카(아마존, 클루씨), 팀 코카N버터(뉙스, 플로어), 팀 훅(미스몰리, 에이치)의 무대가 공개됐다.

팀 홀리뱅은 '리틀 홀리뱅'다운 무대로 감탄을 자아냈다. 그러나 홀리뱅과 유사한 분위기에 아쉬움 평가를 듣기도 했다. 특히 모니카는 “퍼포먼스가 굉장히 세련됐다고 느꼈지만, 이 세련됨은 그들의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이건 허니제이 것”이라고 일침했다.

이어 모니카는 “허니제이 스타일을 해야 한다는 의무감이 있었던 거 같다. 이건 ‘스걸파’가 또는 우리가 원하는 게 아니다. 허니제이 것을 따라 하라는 의미는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팀 홀리뱅은 마스터 현장평가점수 265점을 획득했다.

팀 라치카는 경찰과 도둑 콘셉트로 무대를 꾸며 박수를 받았고, 마스터 현장평가점수는 272점을 기록했다. 팀 코카N버터는 마스터 현장평가점수 266점으로 아쉬운 결과를 얻었다.

팀 훅은 처음부터 끝까지 에너지 넘치는 모습으로 무대를 장악했다. 이에 마스터들의 극찬이 쏟아졌고, 리정은 박세은에게 '스걸파'에 제일 적합한 친구라며 극찬했다. 이에 마스터 현장평가점수 291점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사진=Mnet '스걸파' 방송 화면.
사진=Mnet '스걸파' 방송 화면.
이어 마스터평가와 대중평가 점수를 합산한 순위가 공개됐다. 1위는 팀 YGX, 2위는 팀 훅, 3위는 팀 홀리뱅이 호명돼 먼저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특히 홀리뱅은 마스터 현장평가에서 7위를 기록했지만, 대중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3위로 껑충 뛰어 놀라움을 안겼다. 탈락 배틀을 해야하는 하위 팀으로는 5위 팀 라치가, 6위 팀 원트, 7위 팀 웨이비, 8위 팀 코카N버터가 호명됐다. 4위로 마지막 생존을 한 크루는 팀 프라우드먼이었다.

8위 팀 코카N버터의 뉙스와 플로어가 가장 먼저 탈락 배틀 무대를 펼쳤고, 플로어가 합격했다. 리헤이는 미안함에 눈물을 흘렸다. 7위 팀 웨이비의 뉴니온과 트레드는 바다를 주제로 탈락 배틀을 펼쳤다. 두 팀 솔로 댄스에서 시간을 제대로 분배하지 못해 시간 초과가 됐지만, 끝까지 춤을 완성하는 모습으로 박수를 받았다. 노제는 오열을 하며 결정하기 힘들어하다 결국 연장전 끝에 트레드를 탈락시켰다. 6위 팀 원트의 블링걸즈와 연살이 배틀 무대에서는 블링걸즈가 합격했다.

마지막 탈락 배틀은 5위 팀 라치카의 아마존, 클루씨였다. 1라운드에서 자유곡으로 대결한 두 팀은 파워풀한 에너지와 재치있는 음악 선택으로 모두의 환호를 받았다, 이어 상대 크루가 선택한 곡으로 랜덤 댄스 배틀을 펼쳐 열기를 더했다. 연장전 끝에 팀 라치가는 2대 1로 클루씨를 합격시켰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