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김숙이 착각에 빠진 여자친구의 사연을 듣고 모 여배우의 만행을 밝혔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에서는 아르바이트 중 동갑내기 여친과 사귀게 된 고민남의 사연이 소개됐다.

고민남의 여자친구는 고민남이 꿈꿔오던 이상형인 만큼 수많은 남자들의 호감을 얻었다. 함께 아르바이트를 하던 남자 동료들은 모두 한 번씩 여자친구에게 고백했다가 차인 전적이 있었을 정도였다. 하지만 알고 보니 이 모든 것은 여자친구 혼자만의 착각. 동료들은 여자친구에게 고백한 적이 없었다.

그러던 어느 날, 여자친구는 유부남과 마음이 통했다며 고민남을 차버렸다. 이것도 여자친구만의 오해였고, 여자친구는 유부남을 짝사랑한다는 소문과 "병이다"는 비난을 받게 됐다. 이에 여자친구는 고민남에게 연락해 마음을 확인받고 싶어 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김숙은 사연을 듣고 "한 여자 배우와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는데 누가 자기를 좋아한다고 하더라. 그래서 내가 '인기가 많아서 힘들겠다'고 말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에 그 배우가 언급한 남자 배우를 만났는데, 그 남자 배우는 여배우가 무섭다고 하더라"며 "자기는 고백을 한 적도 없는데 '그 분이 그러고 다닌다는데요'라고 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곽정은은 "오직 타인의 얄팍한 관심이 살아가는 동력이 됐다. 연극성 인격 장애라고 하는데, 가상의 세계에 살면서 항상 주목받아야 하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시 여자친구를 만날지 고민이라는 고민남에게 "여자친구는 자신이 괜찮은 사람이라는 걸 알기 위해 다른 사람을 이용하고 있다. 신념은 결국 삶의 결과를 낳는데, 여자친구는 늘 누군가의 관심을 받아야 하는 신념 체계를 가지고 있다. 이것은 고민남 개인이 바꿀 수 없다"고 조언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서장훈은 각종 시그널을 착각하지 않고 제대로 해석할 수 있는 노하우로 "일단은 아닐 거라고 생각하면 된다. 적어도 손깍지 정도는 꼈을 때 상대방이 나한테 마음이 있다는 거라고 생각해야 한다. 조금 더 침착하라는 뜻이다"라며 엄격한 관심 구별법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