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사랑의 꽈배기' 방송화면
KBS '사랑의 꽈배기' 방송화면


'불륜' 관계인 황신혜와 윤다훈이 또 한 번 발각 될 위기를 모면했다. 심혜진은 이상한 낌새를 느꼈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에서는 맹옥희(심혜진 분)가 박희옥(황신혜 분)의 남자를 의심, 확인하겠다며 직접 나섰다.

이날 맹옥희가 박희옥의 스위트룸을 찾았고, 때마침 오광남(윤다훈)이 현장에 도착했다. 박희옥은 다급하게 문 밖으로 나가 오광남에게 "안에 옥희가 있다"고 알렸다. 기겁한 오광남은 목욕 가운을 머리에 뒤집어 쓰고 부리나케 도망쳤다. 맹옥희는 도망치는 남자의 뒷모습을 보고 의아해 했다.

맹옥희는 박희옥을 향해 "뭘 그렇게 숨기냐. 내가 너 남자 만난다고 하면 뭐라고 할까봐 그래? 왜그래 무슨 말 못할 사정이 있어서 그러냐"라며 "노파심에서 하는 말인데 누굴 만나더라도 제대로 된 사람을 만나라. 너같이 잘난애가 왜 그렇게 남자 보는 눈은 없나 몰라. 날 봐 너보다 잘난거 없어도 오광남이 만났잖아"라고 당당하게 말했다. 박희옥이 "오광남?"이라고 하자, 맹옥희는 "그래 잘 나가다 가끔 구멍 생기는 게 흠이긴 하지만 사람이 너무 완벽해도 정 없는 법이지 않냐"고 했다. 그러자 박희옥은 "광남오빠 구멍은 뭔데? 그래서 요즘은 어떤데? 오빠 구멍 생겼냐"며 궁금해했다.

이에 맹옥희는 "오광남 얘기는 됐고 네 남자 얘기 해보자. 아까 그 사람이야? 목욕가운 뒤집어 쓰고 미치광이처럼 도망 가던 남자? 왜 얼굴을 가려 유명한 사람이니? 앞으로 네가 만나는 사람 내가 좀 만나야겠다"라고 말했다. 박희옥은 당황하며 "아니 네가 왜?"라고 말했고, 맹옥희는 "검증은 해야지. 세번째까지 실수하면 안되잖니"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후 박희옥은 회사로 돌아간 오광남에게 전화를 걸어 따졌다. 박희옥은 "아니 아무리 내가 보고 싶어도 그렇지 그렇게 갑자기 들이닥치면 어떡해"라고 했고, 오광남은 "난 간다고 연락 했다. 너야 말로 연락 했어야지"라고 반박했다. 계속해서 박희옥도 "난 옥희 와있다고 얘기했다"라며 "옥희가 내가 만나는 남자 보고 싶단다. 아니 꼭 봐야겠다고 한다. 만나볼래?"라고 물었다. 오광남은 "제정신이야? 옥희 모르지? 내가 간거 모르는거지?"라며 덜덜 떨었다.

박희옥은 "스위트홈 마지막인데 혼자 있기 싫다"며 다시 오광남을 불렀다. 바쁘다던 오광남은 "숯불 좀 뜨겁게 피워놔. 최대한 가볼게"라고 했고, 박희옥은 "내가 장작을 뜨겁게 피워 놓겠다"고 했다.

한편 맹옥희는 황미자(오영실 분)를 만났다. 맹옥희는 "오광남이 여자가 있는거 같다. 입으로는 거짓말해도 눈으로는 못하는 사람이다"라며 "밤마다 문자가 온다. 숯불 피워 놨으니까 빨리 오랜다. 뉴욕갈비가"라고 말했다. 황당해 한 황미자는 "넌 뉴욕갈비가 뭐라고 생각하냐"라고 물었고, 맹옥희는 "넌 딱 보면 모르냐? 룸싸롱이지. 다신 안 간다고 약속했는데 또 드나드는거 같아. 내가 이 인간을 가만 안둬"라며 흥분했다.

그러면서 맹옥희는 "문제는 희옥이다. 희옥이 남자 있다. 호텔에서 내 눈으로 직접 보고 오는 길이다"라며 "목욕가운 쓰고 도망쳐서 제대로 못 봤다. 근데 희옥이는 왜 그런걸 감추는 걸까?"라고 물었고, 황미자는 "떳떳하지 못한가보지"라고 했다. 이에 맹옥희는 "그렇지?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유부남인가?"라고 의심했고, 황미자는 속으로 '그래 네 남편이다'라며 답답해했다.

맹옥희는 "어떻게든 뜯어 말려야 겠다. 개망신 당할 수도 있는데 갈라놓게 해야지. 다시 갈거야"라며 으름장을 놨고, 황미자는 속으로 '제발 넘어가'라며 걱정했다.

오광남과 박희옥은 호텔서 다시 만났다. 오광남은 알 수 없는 불안감에 쉽싸였다. 이후 '옥희 지금 희옥이 남자 확인한다고 호텔로 갔어. 제발 조심해'라는 황미자의 문자가 도착, 오광남은 깜짝 놀라 짐을 싸기 시작했다.

호텔에 도착한 맹옥희는 객실을 잘못 찾아갔다. 오광남과 박희옥은 맹옥희를 발견하고 호텔 가운으로 얼굴을 가린 채 비상계단으로 도망쳤다. 두 사람을 발견했지만 자세히 보지 못한 맹옥희는 "대체 누군데 그러지? 정말 이상하네. 설마 아니겠지. 아닐 거야, 아닐 거야"라고 혼잣말을 해 긴장감이 고조 됐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