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러블메이커 장현승, 4년만 방송 복귀
투애니원 공민지 "무대 설 기회 많이 없어"
블락비 태일 "어떤 사고 칠지 기대해 달라"
'더블 트러블' 단체./사진제공=왓챠
'더블 트러블' 단체./사진제공=왓챠


실력과 장기, 개성이 명확한 남녀 아이돌 10인이 각각 듀엣으로 만나 역대급 컬래버레이션 무대로 리스너들의 눈과 귀를 정조준한다.

21일 오후 왓챠 오리지널 음악 예능 '더블 트러블'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임슬옹(2AM), 장현승, 태일(블락비), 인성(SF9), 김동한(위아이), 공민지, 효린, 초아, 전지우(카드), 먼데이(위클리)와 이승준PD가 참석했다.

'더블 트러블'은 가요계 대표 아이돌들이 사고 칠 수 있을 것 같은 파트너를 찾아 최고의 듀엣 무대를 만드는 음악쇼로, 남녀 아이돌 10인이 '더블 트러블' 자리를 놓고 경연을 펼친다.

이승준 PD는 "가장 많이 신경을 쓴 연출 포인트는 음악이다. 멋진 10인의 감동스러운 무대를 그림으로 잘 표현하고 싶어서 현장감도 있지만, 뮤직비디오스럽게 연출하려고 했다"며 "또 '더블 트러블'에 대한 세계관을 설명할 때 재밌게 전달하기 위해 AI MC를 설정했고, 선택 의자가 자동으로 움직이는 거에 신경을 썼다"고 밝혔다.

차별화에 대해서는 "아이돌 혼성 듀엣 무대라는 것"이라며 "10인의 현직 아이돌 또는 출신 분들께서 함께 무대를 꾸민다. 또 듀엣 무대라고 하면 연말 시상식이나 스페셜 무대만 떠올리는데, '더블 트러블'은 연차, 소속사를 불문하고 듀엣하고 싶은 사람을 찾아 떠난다"고 설명했다.
'더블 트러블' 남자 단체./사진제공=왓챠
'더블 트러블' 남자 단체./사진제공=왓챠
첫 왓챠 오리지널 예능이라는 것에 대한 부담감은 없을까. 이 PD는 "전혀 없다면 거짓말일 것 같다"며 "부담감보단 경기 나가기 직전의 감정인 것 같다"고 말했다.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도 전했다. 이 PD는 "섭외하는데 있어 수많은 미팅과 대화를 진행했는데 특히 장현승 씨가 기억에 남는다. 장현승 씨와 연락이 닿는데 2개월 정도 걸렸다. 연락처를 구할 방법이 전혀 없어서 SNS DM으로 보내는 방법까지 생각하고 있었는데, 보내기 전날 저녁에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장현승에게 '더블 트러블'은 4년만 방송 복귀이자 전역 후 첫 고정 예능이다. 그는 "내가 무대에 선 모습을 팬들이 오랫동안 못 봤고, 기다린다는 걸 알고 있다. 이번 프로그램이 아니면 언제 무대를 설 수 있을지 확신이 안 서는 이유가 컸다. 다른 가수들과 듀엣 무대를 한다는 호기심도 크게 들었다. 일반 예능이었으면 많이 고민하고 망설였을 것 같은데, 음악과 접점이 있는 예능 프로그램이라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최근 AP 인터뷰에서 미디어(기사)를 통해 2NE1 해체 사실을 알았다고 말한 바 있는 공민지. 이날 그는 "최근 무대에 설 기회가 많이 없어졌다. 나는 늘 놀자는 마음으로 무대에 임하는데 그런 마음으로 대중들과 소통하고 싶었다. 이 무대를 통해 다양한 모습들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4년 만에 예능에 출연한 이유를 말했다.
'더블 트러블' 여자 단체./사진제공=왓챠
'더블 트러블' 여자 단체./사진제공=왓챠
초아는 "섭외 제의가 왔을 때 왓챠에서 처음 하는 음악 프로그램이라고, 혼을 갈아 넣을 거라고 이야기를 들어서 재밌겠다고 생각했다. 그룹 활동은 해봤지만, 솔로 활동을 해 본 적이 없다. 여러 무대를 해 보면서 내 색깔을 찾아보고 싶어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나도 오래 쉬다가 복귀를 했는데, 장현승 선배님과 태일 선배님도 오랜만에 복귀로 알고 있다. 두 분의 무대도 많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출연진 중 유일한 혼성그룹 멤버 전지우는 "우리 그룹이 공연은 많이 했는데 방송을 거의 안해서 '더블 트러블' 출연이 팬들에게 큰 선물이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 작년에도 음악 프로그램을 했는데 그때는 단면적인 모습을 보여드리려 했다. 이번에는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출연진 중 가장 선배라는 것에 대한 부담감은 없냐는 질문에 임슬옹은 "난 부담을 크게 느끼지 않는 성격이다. 다들 능력이 너무 좋아서 같이 하면서 배우고 있다. 좋은 시너지가 나오는 것 같아 즐겁게 작업하고 있다"고 밝혔다.

가장 기대되는 멤버를 묻자 공민지는 "먼데이가 팔색조 매력이 있는 친구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더 빛을 발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임슬옹은 "태일 군이 노래를 너무 잘하는 걸 이번에 라이브로 가까이서 들으면서 다시금 깨달았다. 남남 듀엣하고 싶은 생각이 들 정도"라고 극찬했다.

'더블 트러블' 관전 포인트에 대해서도 밝혔다. 효린은 "음악을 들을 수도 있지만, 볼 수도 있다는 걸 깨닫게 해주는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성은 "'더블 트러블'은 마라탕"이라며 "처음 먹었을 때의 강렬한 맛을 잊지 못해 계속 찾아오게 되는 프로그램이 될 것 같다"고 자신했다. 태일은 "우리들이 어떤 사고를 칠지 기대해 달라"고 관심을 요청했다.

'더블 트러블'은 오는 12월 24일 오후 6시 첫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