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 트러블' 공민지./사진제공=왓챠
'더블 트러블' 공민지./사진제공=왓챠


걸그룹 투애니원 출신 공민지가 왓챠 오리지널 음악 예능 '더블 트러블'에 출연하는 소감을 밝혔다.

21일 오후 '더블 트러블'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더블 트러블'은 가요계 대표 아이돌들이 사고 칠 수 있을 것 같은 파트너를 찾아 최고의 듀엣 무대를 만드는 음악쇼로, 남녀 아이돌 10인이 '더블 트러블' 자리를 놓고 경연을 펼친다.

최근 AP 인터뷰에서 '미디어(기사)를 통해 2NE1 해체 사실을 알았다고 말한 바 있는 공민지. 이날 그는 "최근 무대에 설 기회가 많이 없어졌다. 나는 늘 놀자는 마음으로 무대에 임하는데 그런 마음으로 대중들과 소통하고 싶었다. 이 무대를 통해 다양한 모습들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가장 기대되는 멤버를 묻자 공민지는 "먼데이(위클리)가 팔색조 매력이 있는 친구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더 빛을 발했으면 좋겠다"고 칭찬했다.

초아는 "섭외 제의가 왔을 때 왓챠에서 처음하는 음악 프로그램이라고, 혼을 갈아넣을 거라고 이야기를 들어서 재밌겠다고 생각했다. 그룹 활동은 해봤지만, 솔로 활동을 해본 적이 없다. 여러 무대를 해보면서 내 색깔을 찾아보고 싶어서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나도 오래 쉬다가 복귀를 했는데, 장현승 선배님과 태일 선배님도 오랜 만에 복귀로 알고 있다. 두 분의 무대도 많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출연진 중 가장 선배라는 것에 대한 부담감은 없냐는 질문에 임슬옹은 "난 부담을 크게 느끼지 않는 성격이다. 다들 능력이 너무 좋아서 같이 하면서 배우고 있다. 좋은 시너지가 나오는 것 같아 즐겁게 작업하고 있다"고 밝혔다.

'더블 트러블'은 오는 12월 24일 오후 6시 첫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