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 트러블' 장현승./사진제공=왓챠
'더블 트러블' 장현승./사진제공=왓챠


혼성그룹 트러블메이커 출신 장현승이 4년 만에 방송에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21일 오후 왓챠 오리지널 음악 예능 '더블 트러블'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더블 트러블'은 가요계 대표 아이돌들이 사고 칠 수 있을 것 같은 파트너를 찾아 최고의 듀엣 무대를 만드는 음악쇼로, 남녀 아이돌 10인이 '더블 트러블' 자리를 놓고 경연을 펼친다.

이날 이승준 PD는 "가장 신경을 쓴 연출 포인트는 음악이다. 멋진 10인의 감동스러운 무대를 그림으로 잘 표현하고 싶어서 현장감도 있지만, 뮤직비디오스럽게 연출하려고 했다"며 "또 '더블 트러블'에 대한 세계관을 설명할 때 재밌게 전달하기 위해 AI MC를 설정했고, 선택 의자가 자동으로 움직이는 거에 신경을 썼다"고 밝혔다.

차별화에 대해서는 "아이돌 혼성 듀엣 무대라는 것"이라며 "10인의 현직 아이돌 또는 출신 분들께서 함께 무대를 꾸민다. 또 듀엣 무대라고 하면 연말 시상식이나 스페셜 무대를 위해 만드는데, '더블 트러블'은 연차, 소속사를 불문하고 듀엣하고 싶은 사람을 찾아 떠난다"고 설명했다.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도 전했다. 이 PD는 "섭외하는데 있어 수많은 미팅과 대화를 진행했는데 특히 장현승 씨가 기억에 남는다. 장현승 씨와 연락이 닿는데 2개월 정도 걸렸다. 연락처를 구할 방법이 전혀 없어서 SNS DM으로 보내는 방법까지 생각하고 있었는데, 보내기 전날 저녁에 연락을 받았다"고 말했다.

장현승에게 '더블 트러블'은 4년만 방송 복귀작이자 전역 후 첫 고정 예능이다. 그는 "내가 무대에 선 모습을 팬들이 오랫동안 못 봤고, 기다린다는 걸 알고 있다. 이번 프로그램이 아니면 언제 무대를 설 수 있을지 확신이 안 서는 이유가 컸다. 다른 가수들과 듀엣 무대를 한다는 호기심도 크게 들었다. 일반 예능이었으면 많이 고민하고 망설였을 것 같은데, 음악과 접점이 있는 예능 프로그램이라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더블 트러블'은 오는 12월 24일 오후 6시 첫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