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가수 김정민이 아내 루미코가 자신의 음악을 싫어한다고 털어놨다.

20일 방송된 KBS쿨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전설의 고수' 코너가 펼쳐진 가운데, 가수 김정민이 출연했다.

이날 김정민은 신곡 '미치도록 그립다'를 발표했다고 알렸다. 이와 관련해 김정민은 "아내 루미코가 제 노래를 별로 안 좋아한다"라며 "히트곡 많으니까 그걸로 돌리라고 한다. 그러면서 '왜 새 앨범을 내냐. 드라마 하지'라고 말한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정민은 "삼형제를 키우려면 지출보다 수익이 있어야 하는데 되돌아오지 않을때가 많으니까 그렇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명수는 "맞다. 제작자들도 요즘 몸 사리려고 제작 안 한다"고 공감했다.

김정민은 "'신곡 '미치도록 그립다'는 사랑하는 여성팬들을 위한 노래다"라고 설명했다. 박명수가 "형수님을 위한 노래 아니냐"고 하자, 김정민은 "절대 아니다. 루미코는 새 앨범 나오면 싫어한다니까. 좋아하는 음악 장르가 따로 있다"고 강조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