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신사와 아가씨' 방송 캡처
사진=KBS2 '신사와 아가씨' 방송 캡처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가 기억을 되찾고 박하나와 파혼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이영국(지현우 분)이 기억을 되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영국은 조사라(박하나 분)와 약혼식 도중 떠오르는 기억에 머리를 붙잡고 괴로워했다. 이로 인해 약혼식은 어수선하게 끝났다. 이영국은 미안한 마음에 조사라에게 저녁 데이트를 신청했다. 이영국은 "조실장 누나를 처음 봤을 때 좋아했다, 조실장 누나가 내 이상형"이라고 고백하며 조사라를 좋아하기 위해 노력했다.

집에 돌아가는 길에 이영국은 또 다시 예전 기억이 떠올랐다. 이영국은 박단단(이세희 분)을 불러 "기억인지 꿈인지 떠올랐는데 내가 박선생 누나를 엎고 있었다"며 "무리 무슨 사이였냐"고 물었다. 박단단은 "아무 사이 아니었다"고 선을 그었다. 다음날 아침 이영국은 아이들과 놀이공원에 갔던 기억도 해냈다.

이영국이 기억을 되찾는 조짐을 보이자 왕대란(차화연 분)과 조사라는 불안해하기 시작했다. 조사라는 약혼식 피로연도 제대로 못했다는 핑계로 호텔 데이트를 준비해 이영국을 호텔로 불렀다.

이영국은 조사라와 와인을 마시려던 찰나 다시 한 번 두통을 느꼈다. 그러면서 과거 일들을 기억해냈다. 이영국은 "우리 좋아하는 사이도 아니고, 약혼할 사이도 아니었는데 왜 나에게 거짓말했냐"며 "조 실장 당신, 두 번 다시 내 눈앞에 나타나지 마라. 우린 파혼"이라며 극노했다. 이영국은 호텔방을 나가 박단단에게 전화를 걸어 "박단단, 너 지금 어디야"라며 찾기 시작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