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배우 안은진, 김경남, 강예원, 박수영이 '한 사람만'으로 뭉쳤다. 이들은 빛을 향해 기적 같은 향해를 시작할 준비를 마쳤다. 네 사람의 이야기는 '한 사람만'에서 '우리'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20일 JTBC 새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오현종 감독과 배우 안은진, 김경남, 강예원, 박수영(레드벨벳 조이)이 참석했다.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한 사람만'은 호스피스에서 만난 세 여자가 죽기 전에 나쁜 놈 '한 사람'만 데려가겠다고 덤볐다가 삶의 진짜 소중한 '한 사람'을 마주하게 되는 휴먼 멜로 드라마다.

최근 이웃에게 측간 소음 피해를 준 김경남이 이날 재차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는 극중 맡은 캐릭터 소개와 인삿말 보다 "제 불찰로 인해서 심려를 끼친 점 이 자리를 빌어서 사과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는 같은 일 반복되지 않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안은진은 극중 세신사 표인숙을 연기한다. 안은진은 전작인 '슬기로운 의사생활' 캐릭터와 비교해 "이번 캐릭터도 나와 만나는 지점이 있었다. 마음을 따라가는 것에 큰 어려움은 없었다"며 "이번 작품을 통해 연극 치료를 받는 느낌으로 임하고 있다. 에너지를 얻게 해주는 작품이라 2021년을 따뜻하게 마무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살인청부업자 민우천으로 분한 김경남은 "'한 사람만' 대본을 처음 봤을 때 민우천이라는 인물을 보면서 상처 받고 버려진 동물 같은 이미지를 많이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이미지를 떠올리면서 외적으로는 헤어스타일이 정돈되지 않고 덥수룩하게 제멋대로 자란 이미지를 연출하고 싶었다며 "말보다는 눈빛이나 행동 표정에서 조금 더 무겁게 전달할 수 있는 부분을 고민했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강예원은 가정 주부 강세연을 맡는다. MBC 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 후 3년 만에 복귀한 강예원은 "제가 맡은 인물은 평범하다. 이야기 하지 못한 반전들이 있다. 겉모습은 평범하게 살아왔지만 보여줄 모습도 있다. 당황스럽고 재밌는 모습이 있으니 다른 분이 했을 때보다 에너지가 훨씬 담긴 연기가 나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예원과 마찬가지로 박수영도 '위대한 유혹자' 이후 3년 만에 복귀했다. 그는 극중 시한부 인플루언서 성미도를 연기한다. 박수영은 "겁이 많았었다. 새로 연기를 다시 한다는 게 무서웠다"고 털어놨다. 이어 "다음 작품을 선택할 때 신중하게 골라야겠다는 마음을 먹었다. 그래서 고민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박수영(레드벨벳 조이) /사진제공=JTBC
박수영(레드벨벳 조이) /사진제공=JTBC
박수영은 "'한 사람만' 대본이 따뜻했다. 성미도는 겉으로는 엄청 밝고 화려해보이지만 끊임없이 외로움과 싸우고 있다. 마냥 밝지 않고 연민이 느껴졌다. 그래서 더 마음이 갔다"고 설명했다. 또한 "제 주변도, 저도 그렇고 겉으로는 밝지만 아픔을 갖고 있거나 여린 면이 있는 친구들이 많다. 연기하면서 스스로도 치유를 받기도 했다. 제가 이 캐릭터를 연기함으로서 인물들에 대해 알려주고 싶고 공감하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강예원은 "가면 갈수록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 극중 혈액암을 앓는 캐릭터라 점점 말라가야 된다"고 이야기 했다. 그러면서 "47~48kg에서 45~44kg까지 빼는 건 정말 힘들다. 그런데 외적인 변화를 보여줘야 된다는 압박감이 있다. 회차가 11회~12회 넘어가면서부터 신경을 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연출을 맡은 오현종 감독은 "'한 사람만'은 어렵겠다 혹은 무거울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죽음 직전에 놓인 사람이 어떻게 성장하고, 남은 시간을 어떻게 그려갈지 생각하고 가벼운 마음으로 지켜봐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극중 인생 밑바닥에서 운명처럼 만난 안은진과 김경남은 가슴 아픈 멜로를 예고했다. 김경남은 "가슴 아픈 사랑인 것 같다. 각자 상처가 있고 아픔이 있다. 본인 역할도 물론이겠지만 상대 감정의 흐름이나 서사에 조금 더 집중해줘야 한다. 몰입을 해주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현장에서도 은진 배우와 공유하면서 작품을 만들어갔다"고 이야기 했다.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안은진 역시 "특별할 것 같은 순간이지만 인숙이가 처음 경험하는 사라의 감정이 당황스럽다. 죽음을 앞두고 있는데 이런 사랑을 만나고 배우게 된다. 그로 인해 변화하는 것이 당황스러우면서도 사랑에 빠진다"며 "이 사람을 지키기 위해 어떻게 되도 좋다. 그렇게 변화하는 모습을 보면서 배우고 더 크게 느끼게 된다. 이 부분이 마음 아프다. 서로가 서로를 포기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마음 아프게 다가오지만 그런 부분들이 눈빛에 많이 담긴다"고 귀띔했다.

김경남은 안은진과의 호흡 점수에 100점을 부여했다. 김경남은 "은진 씨와 처음 만나게 됐지만 배우로서 사람으로서 배울 점이 많은 친구라는 생각이 든다. 저한테 없는 부분을 가지고 있어서 연기 외적으로 많이 의지하고 있다. 도움을 많이 받아가고 있어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를 들은 안은진은 "조금 보태서 110점을 주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마지막으로 박수영은 "드라마 제목 그대로 인생의 끝을 맞이하는 순간에서 만나는 소중한 한 사람에 대해 생각 해볼 수 있다. 무거운 주제 안에서도 따뜻하고 마음을 나누는 과정이 관전 포인트"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김경남은 "사람에 대한 이야기고, 제가 생각하는 작품의 메시지이기도 하다. 사람이 만나서 어떻게 우리가 되는지, 함께가 되는지 그 의미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드라마"라고 전했다.

한편 '한 사람만'은 이날 밤 11시 첫 방송 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