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영(레드벨벳 조이) /사진제공=JTBC
박수영(레드벨벳 조이) /사진제공=JTBC


그룹 레드벨벳 멤버 겸 배우 박수영(조이)이 드라마 '한 사람만'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20일 JTBC 새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오현종 감독과 배우 안은진, 김경남, 강예원, 박수영(레드벨벳 조이)이 참석했다.

'한 사람만'은 호스피스에서 만난 세 여자가 죽기 전에 나쁜 놈 '한 사람'만 데려가겠다고 덤볐다가 삶의 진짜 소중한 '한 사람'을 마주하게 되는 휴먼 멜로 드라마. 극중 박수영은 시한부 인플루언서 성미도를 연기한다.

이날 박수영은 3년만에 안방 1열에 복귀하는 소감에 대해 "겁이 많았었다. 새로 연기를 다시 한다는 게 무서웠다"고 털어놨다. 이어 "다음 작품을 선택할 때 신중하게 골라야겠다는 마음을 먹었다. 그래서 고민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박수영은 "'한 사람만' 대본이 따뜻했다. 성미도는 겉으로는 엄청 밝고 화려해보이지만 끊임없이 외로움과 싸우고 있다. 마냥 밝지 않고 연민이 느껴졌다. 그래서 더 마음이 갔다"고 설명했다.

또한 "제 주변도, 저도 그렇고 겉으로는 밝지만 아픔을 갖고 있거나 여린 면이 있는 친구들이 많다. 연기하면서 스스로도 치유를 받기도 했다. 제가 이 캐릭터를 연기함으로서 인물들에 대해 알려주고 싶고 공감하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한편 '한 사람만'은 이날 밤 11시 첫 방송 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