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방송화면./
KBS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방송화면./


가수 김정민이 월요일 아침부터 고품격 생목 라이브를 선사했다.

20일 방송된 KBS쿨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전설의 고수' 코너가 펼쳐진 가운데, 가수 김정민이 출연했다.

이날 박명수는 "뭇 남성들의 성대 결절을 유발한 레전드, MSG워너비 비주얼 센터 김정민이 나왔다"고 소개했다. 이에 김정민은 "발라버렸어"라며 MSG워너비 인사법을 선보였다. 그러자 박명수는 "웃기려고 노력한다. 이렇게 깨방정을 잘 떠는데, 그동안 일부러 무게 있는 모습을 보여 준거냐"고 물었다. 김정민은 "제 안에 깨방정이 있다. 무게는 약간의 설정이다"라며 웃었다.

김정민은 1년 5개월 만에 '라디오쇼'에 출연했다. 박명수는 1년 5개월 전 김정민이 수입이 없어서 마이너스 인생을 살았다고 말했던 것을 언급했다. 김정민은 "당시 기사가 많이 떴다. 학부모들이 아내 루미코를 향해 '그렇게 많이 힘들었냐'고 얘기 했다더라. 그때만 해도 은행 돈 갖다 쓰고, 채우고를 반복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정민은 "지금은 자력으로 생활비를 충당한다. 집에서도 스트레스를 안 준다"라며 "당시에는 뭐 하나 시켜 먹을 때도 루미코한테 허락을 받았다. 요즘은 막 시켜 먹는다"고 기뻐했다.

김정민은 신곡 '미치도록 그립다'를 발표했다고 알렸다. 이와 관련해 김정민은 "아내 루미코가 제 노래를 별로 안 좋아한다"라며 "히트곡 많으니까 그걸로 돌리라고 한다. 그러면서 '왜 새 앨범을 내냐. 드라마 하지'라고 말한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정민은 "삼형제를 키우려면 지출보다 수익이 있어야 하는데 되돌아오지 않을때가 많으니까 그렇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명수는 "맞다. 제작자들도 요즘 몸 사리려고 제작 안 한다"고 공감했다.

김정민은 "'신곡 '미치도록 그립다'는 사랑하는 여성팬들을 위한 노래다"라고 설명했다. 박명수가 "형수님을 위한 노래 아니냐"고 하자, 김정민은 "절대 아니다. 루미코는 새 앨범 나오면 싫어한다니까. 좋아하는 음악 장르가 따로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정민은 "최근 드라마 '술꾼도시여자들'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며 "연기력을 인정 받은 적은 없다. 그러나 늘 드라마는 매력 있는 작업이라고 생각한다. 연기에도 욕심이 많다. 그래서 요즘은 배우 겸 가수라고 소개한다"고 밝혔다.

특히 김정민은 "왜 안 늙냐"는 질문에 "6개월에 한 번씩 보톡스를 맞는다. 미간을 철저하게 관리한다"고 털어놨다. 박명수가 "티가 안 난다"고 하자, 김정민은 "그러게 말이다. 관리 받기 전엔 제가 인상을 쓰며 노래하다 보니 미간이 깊이 파여 있었다. 아이들이 '아빠 화났냐'고 물어보기도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박명수가 "나는 안 맞을 것"이라며 "더 못생겨져서 더 웃기고 싶다"고 했다. 김정민도 "캐릭터 없어지까 맞지말라"고 공감했다.

한 청취자가 "김정민에게 노래란?"이라며 다섯글자로 답해주길 제안했다. 그러자 김정민은 "내가 가는 길"이라고 대답했다. 이후 김정민은 라이브 요청에 "시원하게 긁어드리겠다"며 '슬픈 언약식'을 선보였다. 김정민은 생목 라이브로 무한 감탄을 이끌었다. 박명수는 "지금까지 한 라이브 중에 제일 잘 한 것 같다. 1%도 손색이 없었다. 눈물 날 것 같았다"고 칭찬했다. 김정민은 "생활이 폈잖아"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박명수는 "선물 안 주고 문자가 3000개 넘은 건 처음이다"라며 청취자들의 반응을 전했다. 김정민은 '무한지애' '애인' 등을 급 라이브로 선보여 청취자들을 열광시켰다.

놀라운 라이브 실력에 박명수는 "됐다. 됐어. 이 형 어제 푹 잤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