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간 평가 탈락자 공개
2인1조 떨리는 무대
탈락자 공개 후 폭풍오열
'방과후 설렘' / 사진 = 포켓돌스튜디오 제공
'방과후 설렘' / 사진 = 포켓돌스튜디오 제공


'방과후 설렘' 3학년 중간 평가 탈락자 6명이 공개됐다.

19일 밤 방송된 MBC '방과후 설렘' 4회에서는 16명의 3학년 연습생 중, 6명의 연습생이 탈락하는 모습을 공개, 본격적인 경쟁의 서막이 올랐음을 알렸다.

먼저, 옥주현은 "발전 가능성을 발견하는데 그게 부족하면 탈락 대상이 될 것 같아요"라고 밝히며 중간평가를 향한 긴장감을 한층 더했다. 이어, 16명의 3학년 연습생들은 담임 선생님인 옥주현 앞에서 2인조가 한 조가 되어 중간평가를 실시했다.

이 중 실력이 부족한 연습생으로 꼽혔던 김수혜 연습생과 박효림 연습생은 완성도 높은 무대를 보이며 선생님들로부터 "감동인데?"라는 평을 듣기도 해 더욱이 합격자를 예측할 수 없게 만들었다.

평가를 마친 뒤 옥주현과 랩 트레이너 한해, 댄스 트레이너 류재준까지 세 명의 선생님은 탈락자 회의에 돌입했다. 최종 탈락자 후보인 김나현 연습생과 김민지 연습생을 두고 세 선생님의 고뇌가 깊어지며, 최종 결정이 나지 않자 두 연습생은 재평가를 실시했다. 김나현 연습생과 김민지 연습생은 모두 탈락에서 면하기 위해 최후의 사투를 벌였지만, 아쉽게도 김나현 연습생이 마지막 탈락자로 선정되며, 보는 이들에게 안쓰러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별을 겪은 3학년 연습생들은 폭풍눈물을 흘리며 "진짜 열심히 해요 우리", "또 다시 이별하기 싫어"라고 말하며 서로를 격려하고 승리를 위한 의지를 다졌다. 다시는 탈락자를 만들지 않겠다는 의지를 다진 3학년 연습생들은 어떤 모습으로 학년 대항전을 준비해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할 것인가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방과후 설렘'은 매주 일요일 밤 9시 MBC와 네이버 NOW.에서 동시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